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5.9℃
  • 맑음강릉 13.7℃
  • 구름많음서울 8.0℃
  • 맑음대전 9.6℃
  • 맑음대구 9.6℃
  • 맑음울산 10.9℃
  • 맑음광주 12.0℃
  • 맑음부산 14.4℃
  • 맑음고창 10.9℃
  • 구름조금제주 17.2℃
  • 흐림강화 7.5℃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12.2℃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허홍구 시인의 사람이야기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시를 쓰는 시인

[허홍구 시인의 사람이야기 40] 배우리 시인

[우리문화신문=허홍구 시인]

 

산에 들에 꽃 피고 새가 노래하는 좋은 계절입니다

목련, 매화, 개나리, 진달래, 복사꽃, 살구꽃! 듣기만 해도 정겹고 아름다운 이름!

곱고 향기로운 꽃들이 앞다투어 피어납니다.

이 고운 이름과 우리의 이름은 누가 무슨 뜻으로 지어주었을까요?

 

우리말 연구가이며 우리땅 이름학회(회장), 국가지명위원 등으로 활동하시는 배우리 시인은 오래전 텔레비전 프로에 고정 출연자로 우리말과 땅이름을 강의하신 분입니다.

 

나라를 빼앗긴 치욕의 식민지 시대는 우리의 혼과 정신을 말살하려는 저들에게 이름마저 빼앗겼던 슬픔이 있었지만 완전한 독립을 위해서는 나라의 땅만 되찾으면 되는 것이 아니라 빼앗기고 짓밟힌 우리의 정신과 우리말 이름으로 살아야 한다며 일평생 우리말 사랑에 앞장서서 일하신 시인입니다.

 

일찍이 아동문학가 이원수 선생에게 뽑혀 학원, 새벗, 소년세계 등에서 활동을 했었는데 그때의 문우들을 만날 때마다 왜 지금은 시를 쓰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는다고 합니다. 그럴 때마다 시인은 사람들의 고운 이름을 지어주고 있다면서 사람의 이름에는 우리의 정신과 가족의 사랑, 소망이 담겨 있으니 자신은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시를 쓰지 않느냐라며 웃으십니다.

 

한문과 영어가 뒤섞인 회사 이름 간판에서부터 우리 모두의 이름은 우리말 이름으로 짓고 살아가자는 배우리 시인의 깊은 뜻을 함께 새겨봅니다.

 

 

 

                              배우리 시인*

 

       

                     

                                 

 

       나는 누구이며, 그대는 누구인가?

       이름은 나를 대신하여 불러주는 귀중한 호칭이다

       세상의 모든 사람과 동물과 식물은 이름이 있다

       그냥 아무렇게나 붙여진 이름이 아닐 것이다

       이름엔 오묘한 뜻과 내력과 소망과 사랑이 있다.

 

       나라가 망하고 빼앗기면 나라 이름은 없어지는 것

       잃었던 땅을 되찾았다 하여 독립된 나라가 아니다

       식민지 시대 이름마저 빼앗겼다 되찾은 우리 이름

       이제 우리도 제정신으로 살아야 하지 않을까

 

       오래전 아동문학가 이원수 선생에게 작품이 뽑혀서

       시인, 교사, 편집자로 우리말 우리 땅 이름 연구로

       한평생을 앞장서서 이끌어 오셨던 우리말 연구가

       짧은 이름에는 그 사람 혹은 그 가족의 소망과 사랑

       정신을 담았으니 짧은 시(詩)가 아니겠느냐며 웃는다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시(詩)로 이름을 짓는 시인이다.

 

* 배우리 시인 : ‘이름 사랑원’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