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맑음동두천 12.5℃
  • 흐림강릉 16.1℃
  • 구름많음서울 13.8℃
  • 대전 13.1℃
  • 흐림대구 13.5℃
  • 구름많음울산 13.0℃
  • 흐림광주 19.0℃
  • 흐림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16.7℃
  • 맑음제주 22.2℃
  • 흐림강화 12.2℃
  • 맑음보은 11.1℃
  • 흐림금산 12.2℃
  • 흐림강진군 18.1℃
  • 구름조금경주시 13.0℃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한국국학진흥원, 성주이씨 문중자료 8,000여 점 인수

족보류, 문집류, 경서류 등 고서가 대부분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정종섭)은 경북 성주의 명문가인 성주이씨 문열공파(星州李氏 文烈公派) 후손가로부터 고서ㆍ고문서 등 8,000여 점에 달하는 국학자료를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성주이씨 문열공파에서의 자료 기탁은 후손들이 보관하고 있다가 도난ㆍ훼손이 우려됨과 동시에 집안에 사장(私藏)하는 것보다 연구기관에 맡겨 많은 사람이 가치와 의미를 공유하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 아래 이루어졌다. 8,000여 점의 자료는 성주이씨 족보를 비롯한 족보류, 조선시대 지역생활상이 반영된 문집류, 유교의 각종 경서류 등 고서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수량이 너무 방대한 탓에 4월 13일과 14일 이틀 동안에 걸쳐 인수했다.

 

한국국학진흥원은 2001년에 시작한 국학자료 수집 이래 20년 동안 매해 2만 점 이상을 수집하는 신화를 달성하여, 2021년 4월 현재 56만 7천여 점을 보유한 국내 최다 국학자료 소장기관으로 우뚝 섰다. 특히 ‘한국국학진흥원 소장 유교책판’ 64,226장과 ‘국채보상운동 기록물’ 52점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었고, ‘한국의 편액’ 550점과 ‘만인의 청원 만인소’가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지역 기록유산에 올리는 쾌거를 이루었다.

 

 

앞으로 한국국학진흥원은 국학자료의 값어치 발굴과 세계적 홍보를 위해 더욱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3월 말에 부임한 정종섭 원장은 취임사에서 “국학자료에는 수세기 동안 역사의 씨줄과 날줄을 엮어온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고스란히 깃들어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국학자료는 우리 삶과 미래를 향한 나침반과 같은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에 한국국학진흥원은 국학자료에 담겨있는 역사문화적 값어치를 찾아내어 새 시대를 열어가는 가치로 만들어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하여, 국학자료에 담긴 값어치의 현대적 활용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사업이 위축된 상황에서 원장의 취임과 함께 8,000여 점이 되는 다량의 국학자료 인수를 계기로 한국국학진흥원의 새로운 도약을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