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33.8℃
  • 구름많음서울 32.3℃
  • 구름많음대전 33.7℃
  • 구름조금대구 34.4℃
  • 맑음울산 31.9℃
  • 구름많음광주 32.9℃
  • 맑음부산 32.3℃
  • 구름많음고창 30.9℃
  • 구름많음제주 32.3℃
  • 구름많음강화 29.5℃
  • 구름많음보은 31.7℃
  • 구름많음금산 31.3℃
  • 구름조금강진군 32.7℃
  • 구름많음경주시 35.4℃
  • 맑음거제 32.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키가 180cm인 삼국시대 사람뼈 출토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643]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문화재청은 지난 7월 15일 한국문화재재단이 조사 중인 경주 ‘탑동유적’ 현장에서 지금까지 확인된 삼국시대 사람뼈 가운데 키가 180cm인 남성 뼈가 확인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금까지 삼국시대 무덤에서 조사된 남성 사람뼈의 평균 키 165cm를 훨씬 넘는 것으로, 현재까지 확인된 삼국시대 피장자 가운데 가장 큰 것입니다. 보존상태 역시 거의 완벽하다고 합니다.

 

 

그뿐만 아니라 조사 현장에서 긴급히 이루어진 형질인류학적 조사를 통해, 해당 피장자가 척추 변형 곧 비정상적으로 척주가 활처럼 굽었음이 확인되어 눈길을 끕니다. 앞으로 정밀한 고고학적 조사와 병리학적 연구를 통해 피장자가 당시 어떠한 육체적 일을 하였는지와 직업군을 추정해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탑동 유적 발굴조사 과정에서부터 전문 연구자를 통한 정밀한 사람뼈 노출과 기록, 수습ㆍ분석을 지원하고 있으며, 앞으로 사람뼈를 통한 형질인류학적ㆍ병리학적 연구를 계획 중입니다. 따라서 신라인의 생활ㆍ환경과 장례풍습을 밝혀내고, 나아가 얼굴 복원을 통한 신라 남성의 얼굴을 찾아낼 것으로 기대합니다. 오래된 사람뼈는 과거를 살았던 사람들의 유전학적ㆍ생물학적 특징뿐 아니라 당시의 생활ㆍ환경을 복원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되는 것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