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5 (화)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6.5℃
  • 구름많음서울 4.5℃
  • 대전 4.3℃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8.3℃
  • 박무광주 7.0℃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5℃
  • 박무제주 8.2℃
  • 구름많음강화 4.1℃
  • 흐림보은 1.7℃
  • 구름조금금산 3.8℃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8.1℃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음지의 나무줄기에서도 묵묵히 삶에 집중하는 '이끼'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삶을 살기 위한 곳이 꼭 땅일 필요는 없다. 흙이 없어도 그들은 산다. 나무줄기를 타고 가거나 돌틈사이에서도 그들은 살아간다. 꼭 볕드는 양지가 아니더라도 그들은 그늘진 곳에서도 묵묵히 삶을 살아낸다.

오로지 사는 일에 집중한다면, 땅이든 나무든 돌틈이든...살면되는 것이다. 살아내면 그만인 것이다. 무심코 지나치던 공원의 나무줄기에서 씩씩하게 자라나는 이끼를 보며 한 생각에 잠겨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