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06 (토)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11.7℃
  • 박무서울 9.4℃
  • 박무대전 8.7℃
  • 박무대구 8.1℃
  • 맑음울산 11.1℃
  • 구름조금광주 11.9℃
  • 맑음부산 14.2℃
  • 구름많음고창 8.3℃
  • 흐림제주 17.5℃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4.6℃
  • 구름조금금산 4.7℃
  • 구름조금강진군 10.6℃
  • 구름조금경주시 6.3℃
  • 맑음거제 11.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일제강점기 ‘조선 최대지주 구마모토와의 만남’ 강연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10.28. 오후 4시 전주 전라감영

[우리문화신문= 금나래 기자] 문화재청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소장 유재은)는 지역민들과 문화재를 소재로 소통·공감하는 자리인 문화재 대담『완전 공감』을 28일 오후 4시 전주 전라감영에서 전주시 지역민들과 함께 진행한다.

 

전주시민과 함께하는 이번 행사는 전북대학교 소순열 교수와 함께 ‘조선 최대지주 농벌 구마모토와의 만남’을 주제로 일제 강점기 시대 수탈의 역사와 관련된 이야기를 지역민들이 더욱 쉽게 이해하고 관심을 갖도록 이야기할 계획이다.

 

일제강점기 동양척식주식회사를 필두로 농지를 개간하면서 다수의 일본인이 이주하였고 이 중 한 명이었던 구마모토 리헤이(熊本利平)는 개간된 농지의 대지주였다. ‘조선 최대지주 농벌 구마모토와의 만남’은 소순열 교수가 그동안 연구해왔던 일제강점기에 식민지 조선 농촌개발에서 나타난 수탈적 성격의 내용 등을 소개하고 전주시민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장이다. 지역 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전화(☎063-290-9317)로 신청(선착순 20명 내외)하면 된다.

 

 

참고로,『완전 공감』은 문화재 전문가들이 우리 문화재를 소재로 지역 시민들과 소통·공감하기 위해 기획된 문화재 대담행사다. 완주에서 2019년 10월 열린 1회 행사는 독일로 간 우리 문화재(‘1883년, 독일로 간 타임캡슐’)를 주제로 해외 소재 문화재에 대해 지역민과 이야기하였고, 남원에서 2020년 11월 열린 2회 행사는 ‘고고학으로 본 남원의 고대문화’을 주제로 남원 운봉고원과 가야사에 관련된 이야기를 지역민들과 나눈 바 있다.

 

문화재청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는 『완전 공감』이 전북지역 문화재 연구기관의 사회적 가치를 향상하는 행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