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7.1℃
  • 연무서울 9.4℃
  • 구름많음대전 10.4℃
  • 구름많음대구 13.1℃
  • 구름조금울산 10.8℃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3.0℃
  • 맑음고창 9.4℃
  • 맑음제주 13.9℃
  • 구름많음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9.7℃
  • 구름많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한반도의 운명을 바꾼 '신탁통치' 오보 사건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761]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소련은 ‘신탁통치’ 주장, 소련의 구실은 38선 분할 점령, 미국은 ‘즉시 독립’ 주장” 이는 동아일보 1945년 12일 27일 기사의 제목입니다. 광복 뒤 독립정부 수립을 원했던 한국 사람들은 동아일보의 보도를 계기로 정치적 성향과 상관없이 반대성명을 발표함은 물론 신탁통치 반대 집회를 온 나라에서 격렬하게 일으켰습니다. 일제강점기 35년의 고통을 끝내고 찾은 광복인데 다시 외국의 간섭을 받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것이었지요.

 

 

해냄에듀에서 펴낸 《한 컷 한국사》에서는 이 동아일보 기사는 물론 조선일보 등 다른 신문도 모스크바 3국 외상회의 결정을 왜곡한 가짜뉴스를 보도했다고 지적합니다. 이에 따르면 1945년 12월 미국ㆍ영국ㆍ소련 세 나라 외무장관들은 이 기사와는 다르게 “한국의 독립을 위한 조선 민주주의 임시정부의 수립, 임시정부 수립을 돕기 위한 미ㆍ소 공동위원회 개최, 미ㆍ영ㆍ소ㆍ중 네 개 나라가 공동 관리하는 신탁통치를 최고 5년 기한으로 실시한다.”라고 합의한 것입니다.

 

그러면서 한국에 알려진 것과는 달리 한반도에서의 신탁통치는 오히려 미국의 일관된 정책이었고, 미국은 한국을 즉시 독립시킬 뜻이 없었다고 이 책은 지적합니다. 그런데도 동아일보의 이 오보는 결국 한국을 극단적인 좌우대립으로 몰고 갔고, 이 틈을 타 친일세력이 ‘모스크바 3상회의 찬성=신탁통치 찬성’으로 몰아세우고, 반탁을 주장한 자신들은 ‘반공=애국’으로 둔갑시켜 자신들이 남한을 휘어잡을 발판을 만든 것입니다. 언론의 기사 한 줄은 그래서 한 나라의 운명을 뒤바꿔놓을 수 있는 정말 종요로운 것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