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2.5℃
  • 맑음울산 1.7℃
  • 구름조금광주 3.1℃
  • 구름조금부산 3.2℃
  • 맑음고창 2.1℃
  • 맑음제주 8.0℃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4.1℃
  • 구름조금경주시 1.7℃
  • 구름많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지구상 마지막 두메 동몽골 초원답사

우리 민족의 기원 ‘코리 석상’을 찾아서

[지구상 마지막 두메 동몽골 초원답사] 1

[우리문화신문=안동립 기자]  

 

인원: 안동립, 오문수, 저리거(안내), (이동 거리: 3,300km)

답사 일정: 2022년 9월 18일(일) ~ 9월 27일(화) [9박 10박]

 

고(옛)조선유적답사회는 2022년 가을 답사로 유목민의 나라 몽골(Mongolia)로 찾아갔다. 그곳에는 수만 년 대자연의 역사를 간직한 거칠고 황량한 땅, 고비사막이 있다. 울퉁불퉁한 비포장도로 흙먼지 속에서도 거침없이 달리며, 광활한 대지와 자연의 감동, 별과 은하수가 쏟아지는 몽골의 독특하고도 아름다운 모습을 만나러 동몽골로 떠났다. 그곳에서 답사자는 우리 민족의 기원 ‘코리 석상’을 만나게 될 것이다. <편집자 말>

 

 

 

[1, 2일 차 20220918~19일] 1일 차 이동 거리 430km

 

지난 6월에 남고비 답사에 이어 9월 동몽골 보이르호 지역 답사하러 몽골에 왔다. 이번 여행이 몽골 9차 답사이다.

 

저리거 사장과 3개월 만에 만나니 반갑다. 11시 20분 칭기즈칸 공항에서 동몽골 가는 길로 접어드니 2차선 좁은 도로에 차량이 많아 약간 정체다. 도로 주변 가로수에 노란 물이 들기 시작하고 주변에 건물이 늘어나 답사 올 때마다 좋아진다.

 

우리나라 늦가을 날씨로 바람이 차다. 칭기즈칸 동상에서 잠시 쉬고 바얀언드시를 지나 칭기즈시 방면 동쪽으로 달린다. 대형 화물차에 사료용 풀을 산더미처럼 싣고 울란바토르 방면으로 가는 차량 수십 대가 이어서 간다. 겨울을 대비하여 사료를 준비하는 것 같다.

 

헤를렌강이 굽이굽이 사행천을 이루며 동쪽으로 흘러간다. 강가에서 압력밥솥으로 밥을 해 먹고 칭기즈시까지 오니 18시 정도 됐다. 2시간을 더 달려 19시 30분 바람이 덜 부는 산비탈에 텐트를 치고 야영하였다.

 

 

 

 

칭기즈시까지 가는 길은 헤를렌강을 끼고 구릉 같은 산 능선을 돌아내리기를 반복한다. 몽골 서부지역 거친 사막과 산을 보다가 동부로 가는 길은 얕은 구릉 사이로 달리니 정겹다. 초원에 낮은 풀들이 파릇파릇 자라고 있어 동물들이 평화롭게 풀을 뜯고 있다. 이 지역에서는 낙타를 많이 볼 수 없다.

 

칭기즈시를 지나면서 끝없는 대평원이 이어지는데, 50km 정도 아스팔트가 파여있어 운전자들은 이 도로를 지옥의 길이라고 한다. 섰다 가다가 반복하여 더 이상 달릴 수 없어 야영하였다.

 

저녁이 되니 무척 쌀쌀하고 춥다. 겨울용 모자와 오리털 점퍼를 입고 은하수 촬영을 하러 텐트 밖으로 나오니 바람까지 불어 무척 차다.

 

밤에는 사방에 100km 내에는 불빛이 없어 하늘에 은하수가 쏟아진다. 큰 별이 초원에 걸려 아름답게 빛난다. 몽골 여행의 백미다. 사방이 암흑인데 멋진 별빛 쇼를 펼친다. 북두칠성이 동쪽 하늘에 낮게 누워있다. 텐트에 들어오니 따뜻하다.

 

 

 

 

다음날 (9월 19일) 아침 늦잠을 잤다. 야영지 주변 아침 풍경이 너무 아름답다.

 

누룽지를 끓여 아침을 먹고 서둘러 짐을 챙겨 차에 싣고 출발하였다. 도로 사정이 너무 좋지 않다. 갈라지고 파여서 차가 달릴 수가 없다. 멀리 낮은 산이 가끔 보이고 넓은 평원에 키 작은 풀들이 초원을 이루어 동물의 천국이다. 또 끝없는 밀밭에 콤바인이 밭을 갈고 있어 동부로 갈수록 농지를 많이 볼 수 있다. 몽골은 밀 수출국이다. 전봇대가 일렬로 끝없이 연결돼 있어, 1칸의 거리를 물어보니 우리나라는 간격이 50m인데, 몽골은 200m라고 한다. 대평원을 지나면서 그저 이 땅이 부러울 따름이다.

 

초이발산시에 도착하여 복골 피리를 보려고 박물관에 들렀다. 18살 처녀의 정강이뼈로 만든 피리로 사원에서 기도할 때 분다고 한다. 살아있는 사람을 인신 공양한 것이다. 바가지 모양의 법구도 사람의 머리 후두부를 절반 잘라서 백골로 만든 것이 전시돼있다. 몽골의 다른 박물관에도 같은 모양의 복골 피리를 볼 수 있다. 이곳 문화이나 자신들의 복을 빌기 위하여, 살아있는 사람의 정강이뼈로 만든 피리를 불다니 충격적이나, 이 세상 모든 것은 한순간이며 무상(無常)함을 깨달을 수 있다고 한다. 사진을 찍지 못하게 관리하는 여직원이 따라다녀서 전시된 자료를 구경만 했다.

 

 

 

하루살이 수백만 마리가 초이발산시 박물관 주변에 날아다녀 귀와 눈에 들어간다. 시 주변을 흐르는 헤를렌강이 사행천으로 느리게 흐르고 비가 온 뒤 초원에 있는 동물의 똥에서 하루살이가 발생하여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엄청나게 날아다닌다.

 

몽골 사람들은 유목하여 이동하여 사는 삶을 살기에 집마다 목욕 시설이 없어 큰 도시에는 우리나라 해수욕장 샤워장처럼 돈을 받고 샤워하는 곳이 있다. 샤워장에서 이틀 만에 면도도 하고 씻을 수 있어 기분이 상쾌하고 날아갈 것 같다.

 

시내로 들어와 헤를렌강 강가 공원을 산책하는데 K팝을 좋아하는 여학생들이 말을 걸고 한국말로 인사하며, 블랙핑크 팬이라고 한다. 스무디 아이스크림을 가져다주며, 사진도 같이 찍었다. 또 다리에서 낚시하는 현지인이 메기를 2마리 잡아, 낚시채비를 보니 지렁이 미끼에 유동 찌를 쓰고 있다. 좋은 정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