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14.1℃
  • 흐림강릉 21.8℃
  • 흐림서울 17.4℃
  • 흐림대전 16.7℃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6.2℃
  • 흐림광주 18.1℃
  • 흐림부산 18.1℃
  • 흐림고창 16.7℃
  • 구름많음제주 17.5℃
  • 흐림강화 15.9℃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4.6℃
  • 흐림강진군 16.4℃
  • 흐림경주시 15.5℃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지구상 마지막 두메 동몽골

전체기사 보기


300km거리 마을 없고, 여우ㆍ가젤만 보여

[지구상 마지막 두메 동몽골 초원답사] 5 (6일 차 2022년 9월 23일) 이동 거리 404km

[우리문화신문=안동립 기자] 새벽 2시쯤 게르 밖으로 나와 보니 초저녁에 켜져 있던 거리의 가로등이 전부 꺼져있는데다 도시에 불빛이 없어, 하늘에 별이 초롱초롱 빛나고 있다. 카메라에 삼각대를 설치하고 별 사진을 몇 장 찍었다. 밤공기가 무척 찬데 약간씩 날이 좋아지고 있다. 기온이 4도에서 19도로 우리나라 늦가을 날씨이나 낮에는 덥다. 식사 뒤 알탄(황금산) 오보를 등산하였다. 고도가 100m로 대평원에 섬처럼 우뚝 솟아 멀리서도 잘 보인다. 화산 분화구가 서쪽이 뚫려있는데 화산재 부석이 많은 것으로 보아 화산 분화 시기가 오래된 것 같지는 않다. 분화구 위에 설치된 오보는 몽골 대표적인 오보 축제를 하는 장소로 신성시하는 탓에 여자는 올라갈 수 없어서 야자들은 주차장에 모여있다. 이들이 정한 사회 규정이니 여자분들과 답사 올 때는 주의해야 한다. 오보에서 간절히 기도하는 현지인의 모습을 보았다. 알탄산에서 내려와 솜(우리의 군에 해당)에서 10km 떨어진 강가호로 백조 보호구역을 찾았다. 따뜻한 남쪽 나라로 가기 전 이곳 호수에서 잠시 머물다 날아간다고 한다. 호수에는 백조 무리가 날갯짓으로 군무를 춘다. 호숫가에 노래하는 샘이 있는데, 노래를 부르면

돔 형태의 글램핑 시설에서 자다

[지구상 마지막 두메 동몽골 초원답사] 3

[우리문화신문=안동립 기자] [4일 차 2022년 9월 21일] 이동 거리 378km 오랜만에 둥근 돔 형태의 글램핑 시설에 침대, 에어컨, 냉장고, 식탁, 따뜻한 물, 샤워까지 할 수 있는 곳에서 하룻밤을 잤다. 밤새 바람 소리, 파도 소리에 몇 번이나 깼다. 새벽 2시경 밖에 나와 보니 가로등을 켜놓아 별을 볼 수 없다. 아침에 호숫가를 산책하며 파도에 밀려온 진주조개 50여 개를 호수에 던져 주었다. 주방 아주머니가 메기를 손질하여 가져왔다. 요리할 시간과 재료가 없어 매운탕을 끓일 수 없다. 들기름에 볶아서 고추장을 발라 먹었다. 보이르호에서 메기가 많이 잡힌다고 한다. 이번 답사 중 할힌골강에서 낚시 체험을 하려고 간단한 낚시채비를 한국에서 준비해 왔고, 지렁이 미끼를 울란바토르에서 2만 투그릭(한화 약 8,000원)을 주고 사서 왔는데 낚시할 시간이 없다. 실제 팔뚝만 한 메기가 잡힌다고 한다. 내년에 낚시팀을 만들어 와야겠다. 캠프장을 출발하여 보이르호를 끼고 유전지대로 가는 포장도로를 찾는데, 키 큰 잘피 종류의 잡초가 1m 정도 자라서, 주변을 둘러보아도 온통 같은 풍경이라 포장도로를 찾을 수 없다. 남서쪽으로 초원을 질러가면 도로와 마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