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0.1℃
  • 맑음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1.8℃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4.6℃
  • 맑음고창 4.2℃
  • 흐림제주 7.0℃
  • 구름많음강화 0.0℃
  • 구름많음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5.0℃
  • 구름조금경주시 3.1℃
  • 맑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전 세계 4점뿐인 조선 16세기 나전함 귀국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786]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지난 1월 11일 국립중앙박물관에는 나라 밖에 있던 조선시대 나전함이 기증되었습니다. 이 나전함은 조선 16세기 나전칠기 공예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수작이라는 평가입니다. 이 기증품과 매우 유사한 조선시대 나전함으로는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한 나전함 1점과 동경국립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일본중요문화재 나전함 1점 등 전 세계에 4점만이 남아있는 것으로 희귀한데 그 까닭은 나전함의 소재가 나무여서 임진왜란 등을 겪으며 불에 타서 없어졌을 것이기 때문이지요.

 

 

이 나전함은 세로 31cm, 가로 46cm 정도로 귀중품이나 문방구 등을 보관하는 용도였을 것입니다. 칠을 하기 전 함을 직물로 싸, 습기로 나무가 변형되는 것을 방지했는데 이는 주로 고급 칠기를 제작하는 데에 사용된 기법이지요. 또 망치로 두들겨 연꽃을 표현한 타찰법이라든지 줄기를 '끊음질'로 표현한 것들은 기존 고려 나전 칠기에서 볼 수 없었던 특징이라고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는 말합니다.

 

상자 전체에 여러 모양의 나전 연꽃들이 꽉 차게 배열되어 있으며, 각 꽃 장식을 동그랗게 감싸듯 배치된 넝쿨 줄기, 잎사귀 그리고 띄엄띄엄 들어간 칠보문이 그 화려함을 더하며, 빛에 반사되어 시시각각 변하는 자개의 빛깔은 영롱하고 신비로워 예술적 값어치가 높습니다. 그에 더하여 나전함 뚜껑의 네 변과 각 모서리는 촘촘한 나전 장식으로 마무리하여 정돈된 느낌을 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