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흐림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3.5℃
  • 구름조금서울 3.4℃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3.5℃
  • 맑음고창 3.7℃
  • 흐림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3.8℃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국제교류기금상' 받은 오가와 요코 작가

[맛있는 일본이야기 699]

[우리문화신문= 금나래 기자]  일본 작가 오가와 요코(小川洋子) 씨가 제50회 국제교류기금상을 받았다.  국제교류기금상은 국제교류기금이 해마다 학술, 예술, 그 외 문화활동을 통해 해외에 일본문화를 널리 알리고 국제우호친선에 공헌을 세운 인물(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올해로 50회를 맞는 2023년 국제교류기금상에는 연극연출가 미야자키 사토시(宮崎 聡) 및 페루 일본계인 협회(ペル一日系人協会)를 비롯하여 작가 오가와 요코(小川 洋子)가 선정되었다. 1988년 문예지 신인상을 수상하며 데뷔한 오가와 요코 작가의 작품은 절제되고 단정한 일본어를 통해 언어와 국경의 벽을 넘어 공감을 불러 일으켜, 2023년 현재까지 유럽과 아시아를 포함해 37개국어로 해외에 소개되었다. 그녀의 작품은 문학과 일본어를 통해 국제상호이해 추진에 큰 공헌을 한 점이 인정되어 이번 국제교류기금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일본국제교류기금협회에서는 이러한 오가와 요코 작가의 작품들을 전시하여, 그녀의 작품에는 어떠 한 매력이 있는지 다시 한 번 느껴보는 시간을 마련하였다.

 

(작가 오가와 요코(小川洋子) 씨는 1962년 일본 오카야마현에서 태어나 임신 캘린더 (妊娠カレンダー, 아쿠타가와상 수상), 박사가 사랑한 수식(博士の愛した数式, 요미우리문학상) 등이 있다.

 

<대표 작품 소개>

 

임신 캘린더 (妊娠カレンダー)

1990년 하반기, 심사위원들의 절대적인 지지로 104회 아쿠타가와상 수상한 작품. 언니 부부와 살고 있는 나는 언니의 임신 사실을 전해 듣는다. 글은 그때부터 언니의 출산까지, 변해가는 언니의 모습을 지켜보며 그날그날 일어나는 일들과 자신의 생각을 서술하는 일기의 형식을 띠고 있다. ‘임신 캘린더’ 외에도 ‘기숙사’, ‘해 질 녘 급실실과 비 내리는 수영장’을 통해 출산, 해외 이주, 결혼이라는 커다란 생활의 변화를 앞둔 여성들이 겪는 막연하고 모호한 두려움과 혼란을 묘사한다. (출처: 알라딘)

 

박사가 사랑한 수식(博士の愛した数式)

아쿠타가와상 수상 작가 오가와 요코의 대표작. 2004년 제1회 일본서점대상과 제55회 요미우리문학상을 수상하며 전 일본을 휩쓸고, 한국에서도 입소문을 타며 꾸준히 판매된 스테디셀러.

<박사가 사랑한 수식>에서는 노수학자와 가사도우미인 '나', 그리고 열 살배기 나의 아들, 이 세 점이 수학과 야구팀인 한신 타이거스라는 두 가지 색의 띠로 엮인 삼각형을 이룬다. 대담무쌍하고 수학적이라고도 할 수 있는 구도에, 문장 몇 개로도 충분히 표현되는 기품 있고 그윽한 문학적 암시가 우아하게 얽혀간다. 여기에 실제의 수학이 곁들여지면서 스토리는 보다 두터워진다. (출처: 알라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