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국립심포니, 클래식 음악산업 전문인 육성

차세대 음악가 인큐베이팅 넘어 음악계 직업군 외연 확장
신설된 ‘사운드 엔지니어링’ 수강생 6명 모집에 113명 몰려
분야별 으뜸 강사진… 평론가 이용숙, 톤마이스터 최진, 공연 영상 연출가 성유진 등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대표이사 최정숙, 아래 국립심포니)가 클래식 음악 산업 비즈니스가 확장됨에 따라 평론, 클래식 음악 영상연출, 녹음 부문의 전문 인력 양성에 나선다. 차세대 음악가 육성에서 나아가 산업적 측면의 ‘무대 뒤 직업’을 소개해 음악 전공생들의 진로 다각화에 방점을 둔다.

 

국립심포니는 예술 산업에 대한 다양한 직업군에 대한 수요를 파악하고자 지난해 ‘클래식 전문 평론을 위한 비평과 글쓰기’와 오케스트라 총보(악보)를 시각 언어로 풀어내는 ‘클래식 음악 영상연출과 스코어리딩’ 강좌를 시범 운영하며 그 가능성을 확인했다. 올해는 이론 중심에서 ‘실무 경험’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강화했으며, 공연 영상화 시대에 맞춰 ‘사운드 엔지니어링’ 강좌를 신설했다.

 

 

올해 상반기 3개 직업 경험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가운데 평론과 클래식 음악 영상연출 수강생 모집에 각각 6대 1과 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새롭게 선보이는 ‘사운드 엔지니어링’에는 6명 모집에 113명이 지원해 1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클래식 전문 평론을 위한 비평과 글쓰기’는 6월 1일(토)까지 5편의 공연 관람과 6회의 강의로 구성됐다. 관현악ㆍ발레ㆍ오페라를 아우르는 국립심포니답게 세 장르에 대한 이해를 높이며 장르별 비평 과정을 배운다. 우수자에게는 클래식 전문 잡지와 온라인 승강장(플랫폼) 기고 기회가 주어진다.

 

‘클래식 음악 영상연출과 스코어리딩’은 5월 12일(토)까지 6회의 강의가 진행된다. 국립심포니 정기ㆍ기획 연주 시 현장 참관과 카메라 촬영대본(콘티) 작성, 전문 감독과의 연출 비교 분석의 실습으로 운영된다.

 

첫선을 보이는 ‘클래식 전문 사운드 엔지니어링’은 4월 3일(수)까지 모두 5회의 이론 수업과 녹음 참관 및 실전의 기회가 주어진다. 관현악과 실내악 공연 실황 녹음에 직접 참여하게 되며, 음반 녹음 보조와 현장을 참관한다. 소리의 장인(톤마이스터) 교육의 불모지에서 다채로운 실전 경험을 쌓을 절호의 기회다.

 

 

프로그램에는 부문별 최고 강사진이 함께한다. 평론에는 연합뉴스 오페라 전문 객원기자로 활약하고 있는 이용숙, 스코어리딩에는 전 아르테텔레비전 피디인 성유진, 사운드 엔지니어링에는 백건우ㆍ정경화ㆍ조수미 등의 음반 녹음에 참여한 톤마이스터 최진이 참여해 그들만의 현장 비법을 생생히 전수한다.

 

2021년부터 국내 악단으로서는 유일하게 ‘연주자-작곡가-지휘자’ 발굴을 지속한 국립심포니는 이번 강좌를 통해 산업적 측면에서 예술 인재 육성이란 지원의 외연 확장을 모색했다.

 

 

국립심포니는 국가교육통계센터에 따르면 2023년 한 해에 배출된 클래식 음악 전공생이 5,000여 명이라며, 음악 산업의 다양한 직업군을 미리 경험하는 강좌를 통해 음악 전공생들의 사회 입문 경로가 확장되며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한국 문화 산업의 역량을 키우는 토대로써 자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