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8.9℃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6.4℃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8.4℃
  • 구름조금광주 8.8℃
  • 맑음부산 9.8℃
  • 구름많음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9.8℃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6.4℃
  • 구름많음강진군 9.8℃
  • 맑음경주시 7.8℃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세종의 길’ 함께 걷기

전체기사 보기


누구나 읽을 수 있게 펴낸 《농사직설》

[‘세종의 길’[行道] 함께 걷기 55]

[우리문화신문=김광옥 수원대 명예교수] ▪ 뉴그린딜 코로나 시대에 무엇을 해야 할까. 이러한 시대에는 개인이 모두 창작가인 예술가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무엇인가 방법을 달리하여 새롭게 만들어 내는 창작가가 될 소지가 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비대면의 새로운 세상에 적응하여 살 궁리를 하고 만들어 낸다는 것이다. 이러한 기운에 부응하여 정부에서는 고용과 사회안전망 강화를 통해 디지털 뉴딜과 그린뉴딜을 두 축으로 하는 큰 그림을 직접 그리고 있다. 그린 뉴딜이 새로운 이슈로 급부상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취임 3주년 한국판 뉴딜의 구체적인 사업으로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육성, 국가기반시설 스마트화 등을 제시했다. `그린 뉴딜`이 하반기 제 정책에 곧바로 포함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주지하다시피 뉴딜은 1929년 주식시장 대폭락으로 촉발된 1930년대의 대공황을 극복하겠다며 미국의 루스벨트 대통령이 추진한 대규모 공공사업 등을 총체적으로 묶어 표현한 것이다. 그러다 보니 ‘뉴딜’ 하면 재정 투입과 공공사업으로 이해되는 측면이 많다. 하지만 한국판 뉴딜은 이름을 뉴딜에서 따오긴 했지만, 내용은 딴판이다. 건설, 토목 위주의 공공 프로젝트가 아닌

우리가 다시 복원해야 할 시간을 만들자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54]

[우리문화신문=김광옥 수원대 명예교수] 일상의 회복과 자연과의 만남 세종의 사맛 곧 커뮤니케이션에 대하여 살피고 있는데 지금 한 나라의 사회와 세계적인 변화를 유도하고 있는 ‘코로나 19’와 연관 지어 세종 시절과 견주어 살펴보자. 지난 2월부터 전 세계적으로 번지고 있는 ‘코로나 19’는 한마디로 일상의 일탈로 평범하게 지내던 일상의 반란이라 칭할 수 있다. 다시 말하면 ‘일상의 마비’인 셈이다. 일상의 마비란 무엇인가. 줄여서 말하면 첫째는 자연과의 통로가 막힘이요 둘째는 일상생활의 파괴다. 먼저 자연과의 괴리를 보자. 인간의 발전이라 하는 것은 자연을 개척하며 이루어 왔다. 재러드 다이아몬드의 《총, 균, 쇠 》(무기, 병균, 금속은 인류의 운명을 어떻게 바꿨는가, 퓰리처상 수상작, 문학사상, 2013)를 보면 남미를 침공할 때 원주민 8만여 명 가운데 말과 총에 8천여 명이 죽고 나머지 95%의 사람들은 유럽사람들이 가지고 온 홍역, 천연두, 장티푸스에 감염되어 죽었다고 한다. 지금도 국지전과 세균에 의해 인간의 일상이 뒤틀리고 있는 점에서는 유사한 점이 많다. 인간 생활에 대한 명제로 첫째는 인간은 자연과 함께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먼저는 매일 길

세종의 만민공락, 지금도 변하지 않아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53]

[우리문화신문=김광옥 수원대 명예교수] 세종의 사맛 곧 커뮤니케이션에 대하여 살피고 있는데 지금 한 나라의 사회와 세계적인 변화를 유도하고 있는 ‘코로나 19’와 연관 지어 세종의 정신과 비교하여 살펴보자. 인간의 역사는 자연환경에 적응하여 살다가 자연을 개변시키며 살아오고 있다. 석탄과 기름을 에너지로 쓰기 시작하며 발전소와 공장이 돌고 자동차로 공기는 오염되기 시작한다. 지구에 플라스틱 쓰레기가 넘쳐 바닷물고기들의 내장에서 플라스틱 조각이 발견되고 있다. 지난달 25일에는 일본 용선화물선 '와카시오호'가 중국에서 브라질로 향하던 중 모리셔스 남동쪽 산호초 바다에서 좌초했다. 사고 이후 약 1천 톤의 원유가 새어 나오며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모리셔스 바다를 오염시켰다. 그러다가 8월 17일 드디어 두 동강이 나고 말았다. 아프리카 관광의 나라 모리셔스의 관광 산업은 이중고를 겪게 됐다. 전체 관광객은 2017년 134만여 명으로 우리나라 관광객도 6천 9백여 명이 된다고 한다. 지구 위 인간은 75억여 명인데 지구 위에서 기르는 소도 20억여 마리로 그들이 내뿜는 가스도 만만치 않다고 한다. 양극의 빙하가 녹고 지구 온도가 올라가면 장마도 많아지고 우

세종, 가뭄이나 장마에 곤궁한 이를 살피다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52]

[우리문화신문=김광옥 수원대 명예교수] 세종의 사맛 곧 커뮤니케이션에 대하여 살피고 있는데 지금 사회적으로 번지고 있는 ‘코로나 19’ 그리고 장마에 연관 지어 자연과 함께 하는 삶과 세종 시대의 사회적 대응에 대하여 알아보자. 장마와 인간의 대처 코로나로 생활에 고통을 겪고 있다. 이번에는 장마로 한동안 생활이 더욱 위축되고 수십 명의 피해자도 발생했다. 안타까운 일이다. 대개는 자연재해가 태반이지만 때로는 인간이 자연과 어울리지 못하고 ‘자연의 길’에 거슬러 스스로 만들어내는 재해도 일부 포함되어 있을 것이다. 자연환경에 관계하여 과거에 본 ‘거상의 길(Elephant Walk 1954년)’이란 영화가 생각난다. 아주 오래된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모험 로맨스 영화인데 무엇보다 코끼리의 길을 가로막고 지은 거대한 저택을 배경으로 코끼리와 인간 사이의 '자리싸움'을 소재로 하였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또한, 그릇된 욕망이 결국 코끼리의 분노를 불러일으키는 곧 '자연의 섭리와 정글의 질서를 거스르지 말라'는 듯한 메시지도 남기고 있는 영화다. 곧 인간들이 탐욕으로 코끼리가 다니던 길에 저택을 지어 살자 마지막에 코끼리 떼들이 예전 자기들이 다니던 길을 찾아 집 벽

세종의 선무는 구휼, 급무는 농사법 가르치기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51]

[우리문화신문=김광옥 수원대 명예교수] 일의 선무(先務)와 급무(急務) 세종의 사맛 곧 커뮤니케이션에 대하여 살피고 있는데 지금 사회적으로 번지고 있는 ‘코로나 19’와 연관 지어 이어 세종 시대의 사회적 환경에 대해 살펴보자. 환경이 바뀌며 새로운 기준이 마련되는 새일상(뉴노멀) 시대에 어떤 일이 더 중하고 어떤 일이 더 급한 일인지 가리어 처리해야 할 것이다. 곧 코로나 시대에 대면 학습이냐 혹은 비대면 온라인 학습이냐, 그리고 생명을 중시하여 집 지키기냐 아니면 가슴이 답답하니 바닷가 여행이냐, 그리고 직접 출근이냐 혹은 재택 온라인 업무냐 등의 선택이 있을 것이다. 세종 시대에는 일처리에서 선무와 급무가 있었다. 골키퍼 파라독스 일처리에 관련해 축구에서의 한 예를 보자. 축구에서 연장전까지도 했는데도 비기는 경우 승부차기를 벌이게 된다. 이때 문지기[키퍼]는 왼쪽이나 오른쪽 한쪽을 골라 미리 넘어지면서 볼을 막는다. 그간의 수많은 경기를 보노라면 키퍼가 골의 방향을 맞추는 경우가 반반이다. 사실은 제자리에 가만히 서 있어도 볼이 두 팔 범위 안으로 올 확률은 거의 비슷하다. 그런데 왜 키퍼는 한쪽으로 미리 넘어질까. 이는 한쪽으로 넘어지며 볼에 손을

개인의 생생지락과 모두가 행복한 공락(共樂)의 세계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50]

[우리문화신문=김광옥 수원대 명예교수] ‘코로나 19’ 사태는 단순히 개인의 생활 습관만이 아닌 사회와 국가경제 활동 전 영역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러면서 새로운 규정이 이루어져 가고 있다. 이를 뉴노멀(new normal)이라고 부른다. 잠잠해지는 줄 알았던 ‘코로나 19’는 이제 7월 들어서부터는 일반 독감처럼 우리와 함께 가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 정도로 그 위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이 사회변화에 대응해 살아가는 방법과 세종시대를 견주어 보자. 사람이냐 경제냐 ‘코로나19’가 퍼질 때 나라마다 그에 대응하는 정책이 달랐다. 먼저는 제한 없이 유전자 증폭기술(PCR) 검사를 하느냐 아니면 며칠 동안 아픈 증세가 있어야 검사를 해주느냐다. 앞의 나라는 한국과 독일이었고, 뒤의 나라는 아픈지 3일이 지나야 검사해주는 일본이었다. 7월에 들어서는 어느 나라나 1차 파동이 멈추었을 때보다 늘어나고 있어 마찬가지 형편이 되었지만, 그간 의료체계를 갖춘 나라의 사망자는 적었지만, 검사를 하지 않은 나라에서는 사망자도 많고 그 밖에 폐렴 등 다른 병으로 죽은 사람이 전해보다 많아 사망자 통계를 속이는 행정까지 나오게 되었다. 질병이 지속되자 몇 국가에서 이

조운선 침몰에도 사람 죽지않아 매우 기쁘다

[생각의 정치를 편 ‘세종의 길’ 함께 걷기 49]

[우리문화신문=김광옥 수원대 명예교수] 남을 생각하는 의식 코로나19로 새로운 사회적 현상과 의식의 흐름에 변화가 오고 있다. 대개 그간의 유행성 감기는 혼자 조심하여 몸을 살피면 걸렸더라도 이어 낫는 것으로 인식되었으나 코로나19는 그 정도를 넘어서는 것 같다. 삶이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집단의 일원이라는 개념을 강하게 심어주고 있다. 그리고 개인이 전체 속의 하나인가 아니면 전체로서의 하나인가 하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 방역에 대응하는 국가에서는 개인이 나라의 일원이지만 방치하는 국가에서는 나라와 별개의 일원이 되는 모양새다. 정치와 의료체계가 어떻게 개인을 포용하고 있는가를 보여주는 데 따라 달라지고 있다. 방역 대응은 다음과 같은 문제점을 우리에게 되묻는다. 1) 의료체계가 수익자 부담 위주냐 사회복지 체계 속에 있는가. 개인의 의료 문제냐 국가의 치료 체계냐. 2) 코로나가 모두 걸렸다 낫는 집단 방역이나 개별 치료냐. 3) 방역의 대비는 그 나라 사회적 문화냐 개인의 민주시민 성숙도냐 등이다. 우리나라가 지금은 다시 확장세 속에 있지만 4월까지만 해도 통제를 잘 해 K방역이라는 이름을 붙일 정도가 됐는데 이에 견주어 일본이나 유럽 일부 비평가는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