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1℃
  • 맑음강릉 21.5℃
  • 구름조금서울 27.9℃
  • 구름많음대전 29.4℃
  • 구름많음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3.5℃
  • 연무광주 28.6℃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1℃
  • 박무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21.2℃
  • 구름많음보은 28.2℃
  • 구름많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6.1℃
  • 구름조금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닫기

우리문화편지

정월대보름, 달마중ㆍ부럼깨기, 아홉차리 하기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268]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오는 8일 토요일은 우리 겨레의 명절 정월대보름입니다. 이날 하늘에는 보름달이 휘영청 떠오르지요. 조선 후기 문신 홍석모가 연중행사와 풍속들을 정리하고 설명한 풍속지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보면 '초저녁에 횃불을 들고 높은 곳에 올라 달맞이하는 것을 ‘망월(望月)’ 곧 달마중이라 하며, 먼저 달을 보는 사람에게 행운이 온다.'라고 적혀 있습니다. 따라서 누구나 뒷동산에 올라 떠오르는 보름달을 맞이하는 것이 정월대보름에 할 일이었습니다.

 

 

그런가 하면 대보름날 아침 일찍 일어나면 '부럼 깬다' 하여 밤, 호두, 땅콩, 잣, 은행 등 견과류를 깨물며 한해 열두 달 종기나 부스럼이 나지 않도록 빕니다. 또 부럼을 깨물 때 나는 소리에 잡귀가 달아나고 이빨에 자극을 주어 건강해진다고 생각했지요. 또 아침 일찍 일어나 사람을 보면 상대방 이름을 부르는데 이때 상대방이 대답하면 '내 더위 사가라!'고 하는데, 이름을 불린 사람이 그걸 알면 “먼저 더위!”를 외칩니다. 이렇게 더위를 팔면 그해 더위를 먹지 않는다는 재미난 믿음이 있었습니다.

 

또 대보름날엔 세 집 이상의 성이 다른 사람 집의 밥을 먹어야 그해 운이 좋다고 하며, 평상시에는 하루 세 번 먹는 밥을 이날은 아홉 번 먹어야 좋다고 믿었지요. 더불어 이날은 아홉차리라 하여 나무를 해도 아홉짐을 했습니다. 또 대보름의 명절 음식으로 오곡밥과 함께 ‘복쌈’이 있는데, 이는 밥을 김이나 취나물, 배추잎 등에 싸서 먹는 풍속을 말합니다. 복쌈은 여러 개를 만들어 그릇에 노적 쌓듯이 높이 쌓아서 성주님께 올린 다음에 먹으면 복이 온다고 믿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