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11.2℃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5.8℃
  • 맑음대구 7.6℃
  • 구름많음울산 9.5℃
  • 구름조금광주 6.8℃
  • 구름많음부산 10.2℃
  • 맑음고창 2.2℃
  • 흐림제주 11.5℃
  • 구름조금강화 1.6℃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4.9℃
  • 구름많음경주시 5.0℃
  • 흐림거제 7.5℃
기상청 제공
닫기

문화재

국립춘천박물관 ‘창령사 터 오백나한’ 특별 도록 펴내

대한민국 예술원 이근배ㆍ정현종 시인, 전상국 소설가 등 참여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립춘천박물관(관장 김상태)은 2018년 특별전시를 계기로 강원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으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한 영월 출토 창령사 터 오백나한의 특별 도록을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윤금진)과 공동으로 펴냈다.

 

이번에 펴낸 도록은 창령사 터 오백나한을 집중적으로 다룬 첫 번째 사진집이다. 오백나한의 다양한 표정과 몸짓을 오롯이 감상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200여 컷의 이미지와 핵심적인 글을 매치시켰다. 특히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작품 사진들이 포함되어 있어 감상의 즐거움이 배가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특별히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 이근배ㆍ정현종 시인과 전상국 소설가가 오백나한을 마주하고 쓴 글과 휴정(休靜)을 비롯한 조선시대 고승들의 선시를 수록하였다.

 

 

특별 도록 펴냄과 함께 올해부터 상설전시로 공개된 새로운 전시 ‘창령사 터 오백나한_나에게로 가는 길’은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참여형 전시로 꾸며져 있어 관람객이 오백나한 사이에 ‘소망 기원 돌탑’을 쌓을 수 있다. 정성스럽게 쌓은 아기자기한 돌탑이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어 이채로운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다.

 

국립춘천박물관은 이번 창령사 터 오백나한 상설전시 개막과 특집 도록 펴냄을 계기로 강원지역 문화유산이 더욱 빛을 발하고, 나아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적 가치로 성장해 가도록 노력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