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28.7℃
  • 흐림서울 21.4℃
  • 맑음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31.3℃
  • 구름조금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0.6℃
  • 구름조금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조금보은 23.5℃
  • 맑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조금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닫기

[우리문화신문=김상아 음악칼럼니스트] 

 

여러 날이 지난 뒤에야

 

그 아이의 말버릇은 나와 사뭇 달랐다

조곤조곤 풀어내는 게 내 말 맵시라면

퉁명스레 툭 던지거나

어깃장이 그 아이 말투였다

 

첫인사를 나누던 날도 그랬다

겉은 심드렁했지만

끌림이 흐르고 있음을

그 아이는 마음으로 이미 읽고 있었다

 

우리 혼례 때도 그랬다

아빠에게 안 가고 엄마에게 붙은 건

온이 엄마가 좋아서만은 아님을

아무도 알지 못했다

 

내 전화기를 몰래 가져가

“예쁜 딸 공주님”이라 저장한 속을

왜 들여다보지 못했을까

 

내게 “아빠”라 불러 볼 겨를도 없이

조잘조잘 손잡고 걷자 벼르기만 하다가

서둘러 제 별로 돌아갈 줄은 꿈에도 몰랐지만

 

손으로 만질 수는 없어도

마음으로 만질 수 있음을

내가 낳아야만 피붙이가 아님을

짧은 만남도 긴 사랑으로 남을 수 있음을

그 아이에게서 배우게 되었다

여러 날이 지난 뒤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