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9.1℃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8.3℃
  • 구름조금광주 8.2℃
  • 맑음부산 10.8℃
  • 구름많음고창 7.5℃
  • 흐림제주 9.6℃
  • 맑음강화 3.3℃
  • 맑음보은 5.6℃
  • 맑음금산 6.1℃
  • 구름많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화보] 변산반도 또하나의 자연유산 적벽강(赤碧江)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 변산반도 서쪽 해안가에는 채석강과 적벽강이 있는데 그 이름은 모두 지형 모습이 중국의  땅과 비슷하다고 하여 이 이름이 붙었다.

 

채석강이 시선(詩仙) 이태백의 유래에 따른다면, 적벽강은 송나라의 시인으로 당송 팔대가에 이름이 높은 소동파와 관계가 있다.  소동파는 뛰어난 문장가였으나 47세 당시 실권자였던 왕안석과 불화로 황주로 귀양살이를 하였는데, 그곳으로 친구인 양세창이 찾아왔다. 소동파는 친구 양세창과 뱃놀이를 하면서 적벽부(赤壁賦)를 지었는데, 적벽부는 천하의 명문장으로 지금도 유명하다.

 

그런데 그 적벽부를 지었던 곳인 양자강의 지류인 적벽강으로 그 풍광이 이곳 부안 변산반도와 닮았다하여 조선의 선비들이 그 이름을 적벽강이라고 한 것이다.

 

변산반도 적벽강은 화산용암과 퇴적암이 혼합된 페퍼라이트와, 화산석과 퇴적암층이 혼재하고 있다. 또 바위가 깨어져 파도에 뒹굴면서 갈려서 둥근 몽돌이 된 것들과, 그 몽돌들이 바위 암반의 사이에서 휘돌면서 바위 암반을  파서 만든 돌개구멍들도 있어, 한 곳에서 다양한 형태의 암반을 볼 수 있는 매우 특이한 곳이기도 하였다.

 

또 바로 옆 채석강과 적벽강의 사이에는  옛부터 험한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삼고 살아가던 사람들이 무사항해와 풍어를 기원하며 빌었던 "수성당"이라는 기도터도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깊은 절벽아래 그 위치만 표시하고 있다.  적벽강의 절벽은 채석강에서 2km쯤 떨어진 곳으로 그 길이도 2km 에 이른다.

 

변산반도를 이루는 바위들이 한국의 다른 지역과 매우 다른 것도 특이하고, 그 모습이 한국의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특이한 지형적 특성을 가지고 있어 지금은 한국의 지질학적 보물이면서 경관도 뛰어나, 한국의 명승으로도 이름을 높이고 있다. 부안 변산에는 해수욕장만 있는 것이 아니라 채석강, 적벽강의 자연유산을 비롯하여 둘러볼 만한 역사유적도 많이 있다.

기자정보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