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18.7℃
  • 구름많음서울 19.4℃
  • 대전 16.3℃
  • 대구 15.9℃
  • 흐림울산 17.3℃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9.9℃
  • 흐림고창 17.5℃
  • 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15.2℃
  • 흐림금산 14.4℃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5.9℃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 넓게 보기

'감정서가' 예술 프로젝트로 서울시민 마음 기록

오는 27일부터 참여 원하는 시민 선착순 참여 가능

[우리문화신문= 금나래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시민의 감정을 탐색하는 공간으로 운영 중인 ‘감정서가’(용산구 서빙고로 17)에서 1천5백 명의 마음을 모아 기록하는 비대면 예술 프로젝트 <사서함: 감정의 고고학>, 온라인 토크 프로그램 <대화의 감(感)> 등을 연말까지 진행한다.

 

‘감정서가’는 코로나19가 길어지면서 지친 감정을 직접 기록하면서 일상생활에서 무심코 흘려보낸 내면을 되돌아보는 곳이다. 방문객들은 서가에 비치된 감정에 관한 문장을 읽고 감정카드에 자신이 직접 글씨로 옮겨 적거나 기록으로 남길 수 있다. 이후 남겨진 기록물은 감정서가에 전시돼 시민 개개인의 감정이 담긴 서가를 이루고 축적된 문장은 책으로 다시 태어난다.

 

 

시민 1천5백 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예술 프로젝트인 <사서함: 감정의 고고학>은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부득이하게 비대면 방식으로 펼쳐진다. 참여자들은 염지희 작가(콜라주 아티스트)와 함께 신문지, 인쇄물 등 종이와 사진을 오려 붙이는 ‘콜라주 아트’와 ‘글쓰기’를 통해 자신의 내면에 숨겨진 감정을 표현하게 된다.

 

‘당신의 날씨(How is Your Weather?)’라는 주제로 열리는 온라인 토크 프로그램 <대화의 감(感)>은 건축스튜디오 바래(BARE)의 상호반응 설치 작품인 ‘당신의 날씨’를 통해 타인의 감정과 공간 경험의 상호작용을 이야기한다.

 

이 밖에도 직물, 사운드, 공예, 키네틱아트, 제본 등 다양한 창작 활동을 통해 내면의 감정을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시각화해보는 ‘예술 워크숍’을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한다.

 

프로그램 참여 신청과 공간 방문은 네이버 예약 페이지(naver.me/G4rLZyHz)를 통해 진행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 또는 ‘감정서가’ 공식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gamjungseoga)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3785-3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