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4.4℃
  • 맑음서울 4.0℃
  • 박무대전 2.0℃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8.0℃
  • 박무광주 4.0℃
  • 맑음부산 8.6℃
  • 맑음고창 0.8℃
  • 박무제주 8.2℃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1.4℃
  • 구름많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명성황후 시해한 '호리구치 구마이치' 편지 발견

[맛있는 일본이야기 626]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126년 전인 1895년 10월 8일, 조선의 국모인 ‘명성황후 시해사건’과 관련된 편지가 일본에서 발견되었다고 11월 16일치 아사히신문이 크게 보도했다. 이날 공개된 편지는 단순한 시해사건 내용이 아니라, ‘자신들이 궁궐에 들어가 명성황후를 시해했다’는 자백의 편지라 더욱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자신들이 왕비를 죽였다’고 자백한 사람은 당시 조선의 영사관보였던 호리구치 구마이치(1865~1945)다. 이번에 발견된 편지는 호리구치가 자신의 고향인 니가타현 나카도리무라(현 나가오카시)에 사는 친한 친구이자 한학자인 타케이시 사다마츠에게 1894년 11월 17일자로부터 사건 직후인 1895년 10월 18일자까지 보낸 8통의 편지다.

 

 

이 편지 가운데 여섯 번째가 명성황후 시해 다음 날인 1895년 10월 9일자다. 이 편지에는 사건 현장에 대한 자세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는데 ‘진입은 내가 맡았다. 궁궐 담장을 넘어 황후침전에서 왕비를 시해했다’ 라고 하면서 '생각보다 시해가 간단해 매우 놀랐다'라는 느낌까지 적고 있다. 편지에서 밝힌 이른바 ‘왕비 시해 그룹’은 일본 외교관, 경찰, 민간인 등이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이 편지는 나고야에 거주하는 우표ㆍ인지(印紙) 연구가인 일본계 미국인 스티브 하세가와(77)씨가 고물 시장에서 입수한 것을 《조선 왕비 살해와 일본인>을 쓴 재일 역사학자 김문자 씨가 판독했다. 편지가 원래 보관된 것으로 여겨지는 장소나 기재된 내용, 소인, 봉인 편지를 만든 법 등을 감안할 때 호리구치의 친필로 보인다고 아사히신문은 밝혔다. 김문자 씨는 "사건의 세부(내용)나 가족에 관한 기술 등에 비춰 볼 때 본인의 진필로 봐도 틀림없다"라며 "현역 외교관이 임지에서 왕비 살해에 직접 관여했다고 알리는 문면(편지 등에 나타난 내용)에서 다시금 놀랐다"고 설명했다.

 

 

명성황후(1851~1895)는 을미사변(乙未事變, 이를 명성황후시해사건이라고도 함)으로 희생당한 조선의 국모로 이 사건의 주요 배후는 일본공사 미우라 고로(三浦梧樓)이며, 주요 무력은 서울 주둔 일본군 수비대이고, 행동대는 일본공사관원, 영사경찰, 신문기자, 낭인배 등으로 알려졌었는데 이번에 ‘자신이 명성황후를 시해했다’고 하는 자백편지가 발견되어 나라 안팎에서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