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9.0℃
  • 맑음서울 9.1℃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0.5℃
  • 맑음고창 8.7℃
  • 맑음제주 11.7℃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7.2℃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류은규 간도사진관 '柳銀珪 間島照相館' 전시

서울 아트비트갤러리 , 12월 8일~ 21일까지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우리가 몰랐던 그곳, 그 시절

 

1993년부터 나는 중국 동북 삼성(만주지역)을 돌며 재중 동포(중국 조선족)를 촬영하고, 지난 역사를 증명하는 자료사진이나 기념사진을 수집하는 작업을 계속해왔다. 이번에 선보이는 사진은 해방 전부터 1980년대까지 대략 반세기 동안의 기록물이다. 한중수교 이전 우리는 재중 동포의 삶에 대해 아는 바가 없었고, 수교 이후엔 우리의 시각으로 그들을 바라보기에 바빴다. 이번에 전시하는 [류은규 간도사진관]은 우리가 몰랐던 그들의 삶, 재중 동포가 겪어온 시대와 걸어온 노정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아카이브 사진전이다. 오래된 사진을 보는 재미를 느끼면서 그 속에 담긴 재중 동포의 희로애락을 읽어내며, 그들과 마음을 함께하는 정겨운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류은규의 ‘사진사회학’

 

‘간도’는 우리에게 역사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곳인데도 불구하고, 어려운 시절에 힘든 유랑민이 넘어가서 고생했다는 ‘동토凍土’의 이미지로만 인식되어있는 점을 나는 늘 아쉽게 생각한다. ‘간도’가 만주국 간도성이 되고, 연변조선족자치주가 되었던 과정에 대해서도 우리는 잘 모르는 채 지내왔다.

 

중국에서 오랜 세월 동안 학생들한테 사진을 가르치고, 현지 사진가들과 교류했던 나는, 그 동안 재중 동포가 살아온 역사의 흔적을 사진으로 증명한 [잊혀진 흔적- 사진으로 보는 조선족 100년사](APC KOREA,2000년 출간)이라는 책이나 전시로 옛 사진 자료를 발표해왔다. [류은규 간도사진관]에서는 사건을 연대별로 나열한 '편년사編年史'가 아닌, 사진 자체가 가지고 있는 기록성과 의미를 통해 그들의 삶을 더 깊게 이해하고자 하는 시도다.

 

 

‘간도’는 원래 우리 민족이 집단 거주한 땅을 일컫는 지명인데, 나는 여기서 ‘간도’를 흑룡강, 요녕, 길림 등 동북 삼성의 재중 동포를 가리키는 상징적인 단어로 정의하고자 한다.

‘사진관’은 지난 시절엔 기록을 남기기 위해 필수적인 역할을 했던 곳이다. 우리도 불과 40여 년 전만 해도 한 장의 사진을 얻으려면 복잡한 프로세스를 거쳐야 했고, 그래서 사람들은 ‘사진관’을 찾아야만 했다. ‘사진관’은 초상사진은 물론, 결혼식이나 환갑 같은 가족 행사나 학교 행사, 광고, 풍경, 사건 등 다양한 영역을 다루었다. 또한, 전문 교육기관이 없었던 시기 ‘사진관’은 사진 전문가를 양성하는 역할도 지니고 있었다.

 

[류은규 간도사진관]은 30년에 걸쳐 내가 중국 동북 삼성을 다니면서 모은 옛 사진을 정리하고 구성한 시리즈다. 재중 동포의 삶을 취재하면서 자칫하면 흩어지고 없어지기 쉬운 개인 소장의 사진을 모으기 시작했다. 인화지, 필름, 유리건판 등 합쳐 5만 장에 이르는 사진이 내 손에 있다.

 

해방 후 반세기 가까이 우리가 몰랐던 재중 동포의 삶이 그들의 손으로 기록되었다. 국공내전, 항미원조, 정풍운동, 대약진운동, 문화대혁명, 개혁개방 등 격동의 시대를 어떻게 겪었는지, 오래된 사진 하나하나가 생생한 ‘진실’을 말해주고 있다. 역사에 대한 기록물이 모두 문자로만 이어지는 시대는 이미 끝났다. 특히 근현대사는 사진이나 영상 기록이 오히려 자료의 주인공이 되는 시대다. 1830년대 말 탄생한 사진술이 우리나라에 신미양요 무렵에 들어왔고, 그 후 우리 근대사의 태동기부터 지금까지 모든 영역에서 사진이 중요한 기록물로 존재해왔다.

 

 

기록만이 사진가의 역할이라고 나는 생각하지 않는다. 역사의식을 가지고 오래된 사진을 다루고 후대에 인도하는 것 역시 사진가의 또 하나의 임무이자 역사에 대한 책임이라 믿는다.

개인의 기록이 정리되면 자료가 되고, 자료가 모여 시간이 흐르면 사료史料가 되는 현장에 함께함으로 나는 사진가로서 더없는 즐거움과 책임감을 느낀다.[류은규 간도사진관] 시리즈로 나는 사진가의 시각으로 사진을 읽어내고 시대를 읽는 방법을 제시하고자 한다. 이것이 바로 나의 ‘사진사회학’이다.

 

<전시안내>

2021년 12월 8일(수) - 12월 21일(화)  11:30AM - 18:30PM  *월요일 휴관

아트비트갤러리 :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3길 74-13  전화 02-738-5511

아트비트갤러리: http://www.artbit.kr/

 

<류은규 약력>

 

1993년부터 흑룡강성 하얼빈에서 중국어연수를 하면서 조선족을 촬영하기 시작했고, 1995년부터 연변대학교 민족연구소에 적을 두며 ‘사진으로 보는 조선족 100년사’ 작업을 의해 사진자료를 모으기 시작했다. 2000년부터 연변대학교 미술대학 사진과 교수, 대련의과대학교 사진과, 남경시각예술대학 사진과, 하얼빈대학교 교수를 역임했다.

2011~ 중국 하얼빈대학교 디자인대학 사진학과 외국인초빙교수

한국방송예술진흥원 사진예술과 교수 재직 중

2018~2021 인천국제해양미디어페스티벌 총감독

2021 SILK ROAD YOUTH INTERNATIONAL PHOTOGRAPHY EXHIBITION, CHINA 부회장

2021 중국 산동성 제남국제사진비엔날레 조직위원

 

<개인전>

2020 약사동의 기억-춘천교도소 100년의 기억전 춘천 터무니창작소

2019 제8회 시상반나 국제영상전 중국 운남성

2019 3.1절 100주년 기념 류은규사진 및 아카이브 전 ‘잊혀진 흔적’ 인천아트플렛홈 B동

2018 제7회 시상반나 국제영상전 중국 운남성

2018 ABIRYN 국제사진 페스티벌 폴란드 ABIRYN

고베 인천 예술 교류 프로젝트 ‘백의의 삶’ KOBE STUDIO Y3 일본 고베

2017 서안국제사진축제 중국 서안, 외 개인전 30회

<수상경력>

2018 Xishuangbanna Foto Festival 대상

2015 NEW YORK IMAGE OF CHINA 수상

2014 수림문화재단 수림사진상

2002 중화인민공화국 길림성 우수외국인교수상

 

류은규 연락처 : 010-3099-8660 ryutod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