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맑음동두천 15.9℃
  • 구름많음강릉 19.7℃
  • 흐림서울 17.4℃
  • 구름조금대전 15.9℃
  • 맑음대구 18.6℃
  • 구름많음울산 17.9℃
  • 맑음광주 16.1℃
  • 구름조금부산 19.4℃
  • 맑음고창 15.5℃
  • 구름많음제주 16.9℃
  • 흐림강화 15.8℃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4.4℃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4.2℃
  • 구름많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부여 응평리 석실묘 긴급발굴조사 보고서》 펴내

지난해 발견한 ‘도굴되지 않은 백제 굴식돌방무덤’ 조사 성과 담아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소장 임승경)는 지난해 상반기 도굴되지 않은 채 발견된 부여 응평리 석실묘의 긴급발굴조사 내용과 성과를 담은 보고서 《부여 응평리 석실묘 긴급발굴조사 보고서》를 펴냈다.

 

부여 응평리 석실묘는 지난 2021년 4월 경지 정리과정에서 발견된 백제 굴식돌방무덤(橫穴式 石室墓)으로, 내부에서 인골, 귀걸이, 관재 등이 도굴되지 않은 상태로 확인되어 긴급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문화재청과 부여군, 토지소유자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6월에 긴급발굴조사를 시행하여 보존조치한 바 있다.

* 굴식돌방무덤(횡혈식 석실묘): 판 모양의 돌을 이용하여 널(관)을 넣는 방을 만들고, 방의 한쪽에는 외부에 통하는 출입구를 만든 뒤에 흙을 덮어씌운 무덤

 

 

조사 결과, 고분의 구조와 형태로 보아 백제 사비기에 유행하였던 전형적인 굴식돌방무덤임을 확인하였고, 내부에서 사람 뼈 2개체와 금동제 귀걸이 1쌍, 목관 부속구 등을 확인하였다. 특히, 출토된 금동제 귀걸이는 귀족무덤으로 추정되는 부여 능안골고분군, 염창리고분군 등지에서도 확인된 바 있어 묻힌 사람의 위계와 신분을 추정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다.

 

또한, 2개체의 사람 뼈와 묘도(墓道) 토층에서 확인된 두 차례의 파낸 흔적으로 미루어 당시 매장풍습인 추가장(追加葬)이 이루어졌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번에 발간한 긴급발굴조사 보고서는 이러한 조사 내용과 성과를 담은 책자로 조사 유적뿐만 아니라 이 일대의 고분 분포양상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

* 묘도(墓道): 무덤의 입구에서부터 시신을 두는 방까지 이르는 길

* 추가장(追加葬) : 한번 매장한 이후 추가로 매장

 

 

이번에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펴낸 보고서는 유적의 이해를 돕기 위해 3가지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였다. 먼저, 유적의 조사 과정을 영상으로 제작한 ‘정보무늬(QR코드)’를 조사내용과 함께 첨부하여 유적의 현장감을 제공하고자 하였다. 그리고 보고서 지면 한쪽에는 ‘플립북(flip book)’ 형태를 도입해 발굴한 석실을 재미있고 생동감 있게 그려 넣었으며, 마지막으로는 조립 가능한 ‘고분 모형 전개도’를 첨부하여 고분의 구조와 형태를 깊이 이해할 수 있도록 하였다.

 

딱딱했던 기존의 보고서의 틀을 벗어난 만큼 이러한 입체적이고 다양한 시도가 일반 국민의 이해를 돕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

* 플립북(flip book) : 책처럼 한 권으로 묶인 종이들 위에 움직임을 연속으로 그려, 한 손으로는 종이의 묶인 부분을 잡고 다른 한 손으로 한 장씩 훑는 애니메이션의 한 방식

 

보고서는 전국의 박물관, 대학교 도서관 등 관련 기관에 나눠주며,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누리집(www.nrich.go.kr/buyeo)에도 공개하여 누구나 무료로 읽고 활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