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6℃
  • 구름많음강릉 31.7℃
  • 구름많음서울 30.7℃
  • 구름많음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29.8℃
  • 구름많음광주 29.5℃
  • 구름많음부산 28.6℃
  • 흐림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30.5℃
  • 흐림강화 29.3℃
  • 구름많음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32.1℃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역사학자 유봉학, 수원박물관에 책 3,600여 점 기증

22일 수원박물관에서 기증식 열고, 감사패 전달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한신대 한국사학과 명예교수인 운곡(雲谷) 유봉학(劉奉學, 68) 선생이 평생 수집한 수원 관련 유물과 수원화성ㆍ정조대왕 관련 연구도서를 수원박물관에 기증했다. 수원박물관은 22일 박물관에서 기증식을 열고, 유봉학 선생에게 기증증서와 감사패를 전달했다. 기증식에는 유봉학 선생과 연준호 수원시박물관사업소장, 임용순 수원박물관장 등이 참석했다.

 

유봉학 선생은 2020년 8월 수원박물관에 “소장 유물과 연구도서를 아무런 조건 없이 무상으로 기증하고 싶다”라고 의사를 밝혔고, 수원박물관은 자체평가회를 거쳐 기증받기로 했다. 유봉학 선생은 2020년 9월 유물 1,013점을, 2021년 5월 연구도서 2,663권을 기증했다.

 

 

유물은 19세기 수원 덕고개에 살았던 서씨 집안 문서, 수원군 호적표 등 수원 관련 고문서다. 수원의 역사와 문화를 살펴볼 수 있어 소장 값어치가 높다.

 

연구도서는 역사학자로서 외길 인생을 걸어오며 조선 후기 정조시대와 수원화성을 연구할 때 활용한 것들이다. 유봉학 선생의 대표 저서는 《꿈의 문화유산 화성》(1996), 《정조대왕의 꿈》(2016) 등이 있다.

 

수원박물관은 기증 유물·자료 중 문화재 값어치가 있는 것들을 선별하고, 감정평가를 거쳐 전시ㆍ교육에 활용할 계획이다.

 

연준호 박물관사업소장은 “정조시대와 수원화성 연구로 많은 성과를 거두며 수원의 역사문화를 풍성하게 해주신 유봉학 선생님께 감사드린다라”며 “기증해주신 유물과 도서가 수원 역사문화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