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1.7℃
  • 구름조금강릉 23.5℃
  • 구름많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2.0℃
  • 흐림대구 20.8℃
  • 흐림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21.2℃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21.1℃
  • 흐림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19.9℃
  • 흐림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국립고궁박물관, 8월의 추천 유물 ‘기린기’

1일부터 왕실의례 전시실에서 관람 가능… 유튜브 통해 온라인 감상도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인규)은 조선시대 왕세자가 행차할 때 의장군이 들었던 깃발인 ‘기린기’를 8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정해 1일부터 ‘왕실의례’ 전시실에서 공개하고, 문화재청과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영상으로도 공개한다.

* 문화재청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luvu

*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 https://www.youtube.com/gogungmuseum

* 의장군(儀仗軍): 조선 시대에 임금의 행차 때에 위엄을 보이기 위하여 부(斧)ㆍ월(鉞)ㆍ개선(蓋扇)

ㆍ모(茅) 따위를 지니고 호위하던 군사

 

 

기린은 상상의 동물로, 성품이 온화하고 어질어서 살아있는 벌레를 밟지 않으며 돋아나는 풀을 꺾지 않는 등 성군을 상징하는 동물로 여겨졌고, 왕실에서는 왕위 계승자인 세자를 나타내는 상징으로 사용하였다.

* 성군(聖君): 덕이 아주 뛰어난 어진 임금

 

기린의 모양은 말, 사슴, 용 등 시대에 따라 다양하게 변화하는 양상을 보인다.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한 기린기 속 기린은 노루 몸통에 용의 얼굴과 비늘을 가졌고, 소와 비슷한 모양의 꼬리에 말발굽이 있으며, 뿔과 갈기가 있는 모습이다. 이러한 모습은 1892년 고종을 위한 잔치를 기록한 책인 《진찬의궤(進饌儀軌)》의 기린기 도설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 도설(圖說): 그림을 곁들여 설명한 책

 

 

기린기는 약 3m 길이의 대나무에 끈으로 묶어 매달았다. 의장기를 잡고 이동할 때는 1명이 자루를 잡고 다른 2명이 자루에 연결된 끈을 잡았다. 자루 끝에 기수의 허리나 어깨에 고정할 수 있는 보조 도구인 봉지통(捧持筒)을 끼워 깃발의 무게를 지탱했다. 비가 올 때는 깃발에 씌우는 우비(雨備)가 있었으며, 사용하지 않을 때는 깃발을 자루에 감아 청색 무명 보자기에 싸서 보관하였다.

기린기는 조선시대 왕세자 행렬에 쓴 22종 35개의 의장물 가운데서 왕세자 의장에서 쓰인 특징적인 깃발로, 성군이 다스리는 태평성대를 기대하는 마음이 담겼다.

* 기수(旗手) : 군대나 단체의 행진 따위에서, 대열의 앞에 서서 기를 드는 사람

 

해당 유물은 국립고궁박물관 지하층 ‘왕실의례’ 전시실에서 관람할 수 있다. 박물관을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국민 누구나 볼 수 있도록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gogung.go.kr)과 문화재청·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에서 국한글ㆍ영문 자막과 함께 해설영상으로 공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