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13.3℃
  • 맑음강릉 15.0℃
  • 구름조금서울 17.2℃
  • 구름조금대전 14.7℃
  • 구름많음대구 15.4℃
  • 구름많음울산 17.1℃
  • 구름많음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19.6℃
  • 흐림고창 14.7℃
  • 구름많음제주 21.8℃
  • 구름조금강화 13.8℃
  • 구름조금보은 11.0℃
  • 구름조금금산 11.7℃
  • 흐림강진군 16.3℃
  • 구름많음경주시 15.0℃
  • 구름많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고창 병바위 일원」 명승 지정 기념행사 열린다

문화재청, 지역주민들과 함께하는 콘서트, 강연, 탐방 등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고창 병바위 일원」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이 된 것을 기려 전라북도 고창군 지역주민과 함께 9월 23일 낮 1시 30분 고창 병바위 일원 현지(고창군 아산면 아산초등학교)에서 자연유산 지정 기념행사를 연다. 고창 병바위는 ‘선동마을 뒤 잔칫집에서 몹시 취한 신선이 소반을 걷어차 술병이 굴러 거꾸로 꽂힌 것이 병바위가 되었다’라는 전설이 전해지고, 주변의 소반바위, 전좌바위(두락암)와 함께 독특하면서도 아름다운 경관이 형성된 곳으로의 가치 등을 인정받아 지난해 12월 6일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된 바 있다.

 

 

자연유산 「고창 병바위 일원」의 값어치를 지역주민과 함께 누리기 위해 진행되는 이번 지정 기림행사는 성악과 국악의 협력 공연인 ‘공존(共zone) 콘서트’를 시작으로 홍보영상 상영(신선이 걷어찬 소반과 호리병, 고창 병바위 일원)과 자연유산 강연(백악기 기억과 신선의 전설을 간직한 고창 병바위 이야기), 명승 지정 경과와 보존ㆍ활용 보고(고창군), 국가지정문화재 관리단체 지정서 교부, 문화유산 해설사와 함께하는 탐방 등이 예정되어 있다.

 

문화재청은 이번 행사를 통해 지역을 대표하는 자연유산인 「고창 병바위 일원」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되었음을 널리 알리고, 지역주민들의 자부심을 고취해 자연유산을 더 잘 보존하고 활용하여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