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8.1℃
  • 맑음서울 7.0℃
  • 맑음대전 8.6℃
  • 구름조금대구 11.3℃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3.0℃
  • 맑음고창 8.4℃
  • 구름조금제주 12.1℃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7.0℃
  • 구름조금금산 8.4℃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새책]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

피터 스완슨 지음, 노진선 옮김, 푸른숲출판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 책 읽기 좋은 계절이 돌아왔다. 이번 가을에는 여름에 적합한 장르라는 편견을 잠시 내려놓고, 책 읽는 재미를 알려줄 추리소설 한 권에 빠져 보는 건 어떨까.

 

맬빈 커쇼, 추리소설 전문 서점을 운영하지만 주로 역사책을 읽고 자기 전에는 시를 즐기는 평범한 주인공이다. 그는 오래전 서점 블로그에 범죄소설 역사상 가장 똑똑하고 독창적이며 실패할 염려가 없는 살인 리스트를 뽑은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이라는 글을 썼다.

 

 

FBI로부터 그 ‘리스트’에 따라 살인을 저지르는 사이코가 있다는 의심을 받으며 소설은 시작된다. 추리소설의 고전들에서 단서를 찾아가며 이야기는 마치 씨실과 날실이 엮이듯이 현재의 사건과 연결되고, 주인공과 함께 범인을 뒤쫓는 재미를 알아가려는 순간, 그가 뭔가 숨기고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알게 된다.

 

추리소설을 좋아하는 독자라면 당연히, 추리소설을 즐겨 읽는 독자가 아니더라도, 좋아할 만하다. 바로 내 눈 앞에서 손에 잡힐 것 같은 장면이 펼쳐지는 듯한 탁월한 묘사에 다른 세상으로 빠져드는 몰입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어느 순간 소설에 언급된 것처럼 ‘추운 겨울밤에 읽기 좋은 추리소설’ 같은 나만의 리스트를 작성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