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5.7℃
  • 흐림대구 -2.3℃
  • 구름많음울산 -2.1℃
  • 구름많음광주 -1.7℃
  • 구름많음부산 -1.1℃
  • 흐림고창 -3.4℃
  • 제주 6.6℃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7.9℃
  • 흐림강진군 -1.2℃
  • 구름많음경주시 -2.2℃
  • 흐림거제 0.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대통령상 정지윤 작가

대통령상 등 수상작 시상ㆍ전시, 창원컨벤션센터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경훈)과 한국공예협동조합연합회(회장 소순주)가 함께 열고, 경상남도와 중소기업중앙회가 후원하는 「제52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이하 “공예품대전”)이 11월 24일부터 27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경상남도 창원시)에서 열린다. 1971년 첫 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52회째를 맞는 공예품대전은 전통적인 기틀 아래 현대적인 경향으로 창작된 우수한 공예품을 발굴ㆍ육성하여 우리나라 공예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행사이다.

 

이번 공예품대전에는 목칠ㆍ도자 등 6개 분야에서 모두 2,012개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16개 시ㆍ도별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437개 작품에 대해 1ㆍ2차의 심사를 통해 대통령상을 비롯한 모두 229개 작품이 개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통령상에는 정지윤 작가가 출품한 ‘차(茶)곡(穀)차(茶)곡(穀)’이 뽑혔다. 다(茶)기, 주(酒)기 세트인 이 작품은 현대적이고 단순한 디자인적인 특징에 청자의 신비로운 푸른빛을 더하여 한국적인 감성과 동시대의 미학을 함께 품은 공예품으로 완성도, 상품성, 창의성 등에서 심사위원단 모두의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국무총리상에는 인현식 작가의 ‘흑토 마주보기 티세트’가 뽑혔으며, ▲문화재청장상은 김육남(‘물길 따라 온 여행’), 이상길(‘마음 담기’), 정기봉(‘청자물가풍경’), 조현영(‘먹의시간’) 작가들에게 돌아갔다.

 

 

또한, 단체상에는 경기도가 최우수상을 차지하였으며, 경상남도와 전라남도가 우수상을, 대구광역시ㆍ광주광역시ㆍ충청남도가 각각 장려상을 받는다.

 

시상식은 개막식과 함께 11월 24일 낮 2시에 창원컨벤션센터 3층 제2전시장에서 열리며, 이번 공예품대전에서 입상한 수상작과 함께 역대 수상작들도 11월 27일까지 일반인들에게 공개ㆍ전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16개 시ㆍ도의 우수공예품 전시판매관」, 「공예품 오픈마켓」이 열려 공예작가들의 우수한 상품을 직접 만나보고 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