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4.1℃
  • 구름조금강릉 -0.7℃
  • 구름조금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3.6℃
  • 흐림대구 0.1℃
  • 구름많음울산 0.9℃
  • 흐림광주 -0.7℃
  • 구름많음부산 2.1℃
  • 흐림고창 -1.5℃
  • 구름많음제주 4.0℃
  • 구름조금강화 -3.0℃
  • 구름조금보은 -5.1℃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0.0℃
  • 구름많음경주시 0.2℃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문화재청, 「담양 응용리와 태목리 유적」 사적 지정

2~5세기 영산강변에 형성된 마한 대규모 취락 유적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전라남도 담양군에 있는 「담양 응용리와 태목리 유적」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했다. 「담양 응용리와 태목리 유적」은 삼국시대 한반도 중서부ㆍ서남부 지역의 토착세력(마한)이 2~5세기를 중심시기로 영산강변에 조성한 대규모 취락지로 당시의 마을 구조, 규모, 시기별 변화상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유적이다. 지난 2003년 고창ㆍ담양간 고속도로 건설 시 처음 발견되었으며, 북광주 IC 조성 전 발굴조사 및 5차례의 시ㆍ발굴조사를 시행하여 해당 문화재구역 내 약 1,500기의 유구가 확인되었다.

* 취락지 : 공동생활을 하는 주거 집단이 형성되어 있는 장소

 

 

 

마을의 주거 구역에서는 기본 거주지를 비롯해 토기가마, 저장수혈, 공동창고 등이 확인되었다. 특히, 좁은 공간에서 거듭 겹치거나 포개진 형태의 여러 거주지 유구가 발견되어, 마을이 형성된 이후 오랜 기간 운영되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영산강과 대전천 지류가 합수되는 비교적 넓은 충적지에 있어 선사시대부터 문화접변의 중심지가 형성될 수 있는 자연ㆍ지리적 환경을 갖춘 곳으로 영산강 유역의 방형계 주거지와 섬진강 유역의 원형계 주거지가 함께 존재하는 특징을 보인다.

* 합수: 몇 갈래의 물이 한데 모여 흐름

* 문화접변: 상이한 문화 간의 접촉에 의해 일어나는 변화

* 방형: 네모반듯한 모양

 

 

 

 

주요 출토유물로는 달걀 모양 토기(장란형토기), 호형토기, 사발(완) 등 다양한 기종의 생활용기가 확인되었으며, 가옥신앙과 의례와 연관된 조형토기 등 당대인들의 정신세계를 엿볼 수 있는 유물도 출토되었다.

* 호형토기: 항아리처럼 배가 부른 모양의 토기

* 조형토기: 동물형 토기의 일종으로 새의 형상을 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