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2.1℃
  • 흐림강릉 3.0℃
  • 구름많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3.9℃
  • 구름조금대구 3.5℃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5.3℃
  • 맑음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7.6℃
  • 구름조금강화 1.8℃
  • 구름조금보은 1.4℃
  • 구름많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6.1℃
  • 구름많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고려후기에 만들어진 다양한 명품 고려청자들

고려청자-9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청자 기법을 중국의 도자기에서 받아들여 이를 투각과 삼감기법등으로 발전시키고, 고려인들만의 미적감각을 표현하여 천하의 명품으로 세상을 놀라게 하였던 고려시대 상감청자들이다. 

 

전시품들을 보면서 황홀함을 느꼈으며, 선조들이 이룩하였던 문화유산들이 얼마나 귀하고 자랑스러운 것인지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또 고려시대와 더불어 발전하였지만, 후기에는 전성기와는 다른 변형되거나 쇠퇴해가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어느 것 하나도 허투루 여길만한 것이 없이 고귀한 작품들을 이렇게 한데 모아 볼 수 있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생각되는 고쳐청자 모듬전시회였다. 

 

청자전시회는 지금 국립중앙박물관 본관 3층에서 현재 전시중에 있다. 아울러 조선시대 명품이었던 백자전도 함께 본다면 한국의 청자와 백자에 대하여 제대로 볼 수 있는 전시일 것으로 생각된다. 많은 독자님들의 관람을 추천하며 시리즈를 마친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