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2.3℃
  • 구름조금서울 -2.2℃
  • 맑음대전 0.7℃
  • 구름조금대구 1.6℃
  • 맑음울산 1.9℃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0.8℃
  • 흐림제주 6.5℃
  • 구름조금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3.6℃
  • 구름조금금산 0.5℃
  • 맑음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20살에서 18살로 낮춘 일본 '성인의 날'

맛있는 일본이야기 < 674 >

[우리문화신문= 이윤옥 기자] 메이지시대 (1868~1912)부터 약 140년 동안 일본에서 성인의 연령은 20살로 민법으로 정해져 있었지만 민법이 개정되면서 2022년 4월 1일부터 성인 연령이 20살에서 18살로 바뀌었다. 문제는 20살 때 치르는 ‘성인식’의 나이도 18살로 낮아졌다는 점이다. 지난 1월 9일(월)은 일본의 성인 나이가 18살로 바뀐 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성인식이었다.

 

 

그러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정부가 성인의 나이를 18살로 낮추었다는 것일 뿐, 해마다 열리는 성인식에 바로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이를 입증하듯 NHK(1월 9일 보도)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성인식 나이를 몇 살부터 할 것인지에 대한 NHK가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県)에 문의한 결과 전국에서 3개 시와 마을에서만 ‘18살 나이’를 따를 뿐 나머지 지자체에서는 종전대로 20살을 대상으로 했다고 응답했다. 18살을 성인식에 참여시키지 못한 이유는 ‘수험생’이기 때문이라며 대부분의 지자체에서는 종래대로 20살을 대상으로 성인식을 치렀다.”고 보도했다.

 

단, 18살을 대상으로 성인식을 기획한 오이타현 쿠니토시(大分県国東市), 미에현 이가시(三重県伊賀市), 미야자키현 미사토쵸(宮崎県美郷町)는 18살을 대상으로 하되, 성인식은 5월쯤으로 별도의 날을 잡는다고 했다.

 

일본의 성인의 날(成人の日)은 1946년 11월 22일 사이타마현 와라비시(埼玉県 蕨市)에서 연 ‘청년제’가 그 뿌리다. 당시 일본은 패전의 허탈감에 빠져 있었는데 그 무렵 청년들에게 밝은 희망을 주기 위한 행사가 바로 ‘성인의 날’ 시작인 셈이다. 이때 행한 성년식이 성인식의 형태로 발전하여 전국으로 번져 나갔다. 지금도 와라비시에서는 성년식이라는 이름으로 기념식을 열고 있으며 1979년에는 성년식 선포 20돌을 맞아 와라비성지공원 안에 ‘성년식 발상의 터’라는 기념비도 세워두었다.

 

성인의 날은 1999년까지는 1월 15일이던 것이 2000년부터는 1월 둘째 주 월요일로 정해 행사를 치르고 있다. 이날 20살이 되는 젊은이들은 여성은 ‘하레기(晴れ着)’라고 해서 전통 기모노를 입고 털이 복슬복슬한 흰 숄을 목에 두른다. 그리고 남성들은 대개 신사복 차림이지만 더러 ‘하카마(袴, 전통 옷)’ 차림으로 성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기도 한다.

 

 

 

지난 1월 9일 월요일, 성인의 날을 맞이한 일본의 거리는 화려한 전통복 차림의 젊은이들이 한껏 치장(특히 여성)하고 삼삼오오 나들이하는 모습을 매스컴에서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20살에서 18살로 낮아졌지만 그 첫해라서 그런지 아직은 ‘20살’들의 ‘성인식’이었다고 각 언론에서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