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4.2℃
  • 흐림서울 3.1℃
  • 구름조금대전 3.4℃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5.8℃
  • 구름많음광주 5.9℃
  • 맑음부산 6.0℃
  • 구름조금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7.5℃
  • 구름많음강화 3.9℃
  • 구름조금보은 3.1℃
  • 맑음금산 3.8℃
  • 구름조금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韓國外大”라고 한자로 쓴 점퍼, 자랑스럽나?

우리말 쓴소리단소리

[우리문화신문=허홍구 시인]  한국외국외국어대학교 서울 이문동캠퍼스에 가니 학생들이 “韓國外大”라고 한자로 쓰인 점퍼를 입고 다녔다. “韓國外國語大學敎”라고 전체를 다 쓴 것도 아니고 줄여서 쓴 한자를 학교가 아닌 밖에서 보면 중국인들도 잘 이해할 수가 없을 듯싶었다. 그냥 “한국외대”라고 쓰면 될 터인데 세계 공통어라고 할 영어도 아니고 굳이 한자로 쓰는 까닭이 무엇일까?

 

 

지난 4월 17일에는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의 우리문화편지에 고등학교 야구 중계에 나온 선수들의 운동복에는 학교 이름이 한자로 쓰인 것을 꾸중하는 글을 본 적이 있다. 그 사진을 보면 ‘全州’, ‘慶北高校’라고 한자로 쓴 운동복이 아니던가? 김 소장은 이 글에서 “운동복에 학교 이름을 쓰는 것은 자기의 학교를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알리려는 뜻일 텐데 굳이 한자로 쓰는 것은 무슨 까닭일까요? 한자를 모르는 사람은 자기 학교의 이름을 몰라도 되는지 묻고 싶습니다.”라고 개탄하고 있다.

 

세계 으뜸 글자라는 한글을 가진 겨레가 이렇게 스스로 얼빠진 짓을 하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 얼마 전 우리는 제577돌 한글날을 지났다. 이때 많은 행사를 하는데 그런 정신으로 행사만 하면 무엇할까? 제발 스스로 자긍심을 잃지 말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