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2.1℃
  • 흐림강릉 0.0℃
  • 박무서울 -0.9℃
  • 박무대전 -1.6℃
  • 흐림대구 2.9℃
  • 맑음울산 3.3℃
  • 박무광주 0.9℃
  • 맑음부산 3.3℃
  • 구름많음고창 -0.5℃
  • 흐림제주 6.1℃
  • 맑음강화 -2.8℃
  • 흐림보은 0.3℃
  • 흐림금산 0.7℃
  • 구름조금강진군 1.3℃
  • 구름많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통치자는 개인 욕심을 내려놓아야

[정운복의 아침시평 186]

[우리문화신문=정운복 칼럼니스트]  

 

춘추시대 송나라에 사마환이라는 사람이 살았습니다.

그는 아주 훌륭한 구슬을 갖고 있었는데

죄를 지어 송나라를 떠남에 따라 구슬을 갖고 도망쳤지요.

 

송나라 임금은 이 구슬을 갖고 싶었습니다.

그리하여 사마환을 잡아 구슬을 숨긴 곳을 물었지요.

사마환은 구슬은 도망칠 때 이미 연못에 버렸다고 이야기합니다.

 

구슬을 얻고 싶었던 임금은 신하들에게 연못을 뒤지게 했습니다.

하지만 구슬을 찾지 못했지요.

열받은 왕은 연못을 모두 퍼내게 했습니다.

결국 연못을 다 펐지만, 구슬은 찾을 수 없었고

애꿎은 연못 속 물고기만 말라 죽게 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이것을 앙급지어(殃及池魚)라고 이야기합니다.

또 다른 이야기가 있지요.

성문에 불이 났습니다.

사람들은 옆의 연못에 물을 길어다 성문의 불을 끄려고 노력합니다.

결국 성문의 불 때문에 연못의 물고기가 말라 죽었다는 이야기지요.

성문실화 앙급지어(城門失火 殃及池魚)

 

자신이 하지 않은 일 때문에 억울한 피해를 당하는 경우를 의미하는 말씀입니다.

"모진 놈 옆에 있다가 벼락 맞는다."라는 속담도 있으니까요.

살아가면서 예측할 수 없는 재앙에 맞닥뜨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전혀 뜻하지 않게 찾아오는 어려움도 있지요.

 

어쩌면 성안은 왕이나 지배자들이 살아가는 공간이고

연못은 백성들의 삶일 수 있습니다.

또한 구슬을 탐내는 것은 왕의 욕심이지만

그 욕심으로 인해 화를 당하는 것은 죄 없는 물고기인 백성의 몫이지요.

 

통치자나 팀의 리더는 좀 더 좋은 방법이 없을까 하는 고민의 과정이 필요합니다.

즉 연못 속의 물고기가 안전할 수 있는 장치를 먼저 만들어 놓은 후에

물을 퍼내는 것이 중요한 것이고

더 중요한 것은 통치자나 리더의 욕심을 내려놓는 것이지요.

 

 

세상이 순리대로만 돌아가지는 않겠지만 누구든 억울함이 생겨서도 안 됩니다.

어느 경찰서 앞을 지날 때 걸린 펼침막이 뇌리에서 지워지지 않습니다.

"억울한 사람 없는 마을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