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소리의 풍경화를 전시한다

갤러리 도스 기획, <지연리 전(展)>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오는 2월 28일부터 3월 5일까지 서울 종로구 삼청로 갤러리 도스 제1전시관(B1)에서는 <갤러리 도스 기획 지연리 전(展)>이 열린다.

 

 

 

지연리 작가는 과거, 현재, 미래로 나뉘는 시간이나 삶과 죽음, 빛과 어둠과 같은 극단적 개념들을 하나로 이어 대립과 분리 사이의 간극에서 순환하는 존재의 이미지를 평면으로 옮긴다. 작가는 날마다 가는 산책길에서 마주한 풀들을 관찰하면서 생명의 삶과 죽음, 그리고 그 순환의 과정을 깨닫고 이를 작품에 담는다.

 

이에 따라 작품을 바라보고 있으면 생동하는 기운의 소리가 들리는 듯하며 생(生) 앞에 놓인 자연과 인간의 모습을 다시금 바라보게 만든다. 캔버스 위에 아크릴과 연필로 섬세하고 빠르게 그려낸 신비로운 자연의 풍경은 설경을 연상케 하며 빛바랜 듯 운치 있는 동양화의 분위기마저 자아낸다. 소복하게 쌓인 눈의 어느 틈 사이로 삐쭉하게 대중없이 자라난 풀들은 궂은 날씨와 환경에서도 꿋꿋이 생존하는 힘이 있기에 그 어떤 자연의 모습보다도 선명하게 주변 환경에 스며있다.

 

 

 

갤러리 도스 전시기획자 김민영은 말한다. “이번 전시는 작가가 직접 직면한 자연의 생명에 대한 기억을 기반으로 새로운 모습의 풍경화를 선보인다. 작가의 회화는 대상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자연의 대상에 투영된 의식을 표현함으로써 삶과 죽음 그 순환의 과정 속 새로운 의미를 상징하고자 한다. 화려하고 다채로운 색들로 구성된 여느 작품들과는 달리 무채색과 여백을 강조하는 작가의 작품에서 또 다른 울림과 절제된 매력이 느껴진다. 작품 감상에 몰입하여 그 안에서 들려오는 소리에 집중하다 보면 기분 좋은 온도로 불어오는 바람의 흐름이 느껴진다.”

 

관람 시간은 낮 11시부터 저녁 6시까지며, 전시에 관한 문의는 갤러리 도스 전화(02-737-4678)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