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27.1℃
  • 맑음강릉 22.4℃
  • 흐림서울 29.4℃
  • 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4.3℃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6.0℃
  • 부산 22.8℃
  • 맑음고창 25.8℃
  • 흐림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5.6℃
  • 흐림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3.4℃
  • 구름조금강진군 24.0℃
  • 구름조금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국악기 반주, 판소리 찬양의 ‘이끌림’ 연주

사랑의교회 내 사랑아트채플, <사랑국악앙상블>의 창단 연주회 열려
소리와 춤 그리고 악기 연주로 각자의 몫을 하지만, 결국은 하나되다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어제 6월 15일 저녁 4시에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 내 사랑아트채플에서는 <사랑국악앙상블(단장 이진경)>이 창단 연주회를 열었다. <사랑국악앙상블>은 2008년 국악 전문 연주자들이 모여 ‘사랑의국악챔버’로 창립하였으며, 지난 2023년 국악 연주 말고도 판소리, 무용, 연희 전문 예술가들이 모여 재창립하였다. 창립 1돌을 맞은 <사랑국악앙상블> 융합극 ‘이끌림’은 단장 이진경이 극을 쓰고 연출한 작품으로 2015년 인천항구프렌즈페스티벌에서 ‘운명 같은 인연’으로 초연했다.

 

 

그리고 지난해 8월 22일에도 금천뮤지컬센터에서 ‘이끌림’을 공연한 적이 있다. 그때 ‘<사랑국악앙상블>은 처음 극 기반의 융합극으로 함께 각색하여 작년 제11회 GAF 공연예술제에 단막극 <이끌림>으로 출전하여 선정되었을 뿐 아니라 낭독으로 열연한 박종일 배우가 남자 우수연기상을 받기도 하였다.

 

일반인들에겐 조금 생소한 장르일 수도 있는 융합극은 무대에 올려진 악기를 통해 표현하는 음악과 춤 그리고 영상과 낭독이 각자의 영역에서 자신의 심중을 드러내지만, 결국 그것은 하나로 향하는 극을 말한다. 무대 위에서 연기하는 몇 사람의 연기자가 중심이 되고 다른 것들은 연기자를 뒷받침하는 것에 불과한 다른 장르와 달리 각자가 나름의 개성을 보여주면서도 마지막으로는 하나의 결론에 도달하게 만드는 것이다.

 

지난해 지켜본 공연과 어제의 공연은 크게 성장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우선 반주로 등장한 악기가 국악기 거문고와 25현 가야금 그리고 훈과 생황 등으로 간소했던데 견주어 어제 공연은 거문고와 25현 가야금 말고도 대금, 해금, 양금과 함께 드럼 등 타악기에 신시사이저까지 동원하여 소리가 훨씬 웅장하고 극적인 모습으로 업그레이드되었다.

 

 

 

또한 출연자의 낭독으로만 채웠던 것을 소리꾼이 판소리 창법으로 노래하고 이에 낭독을 곁들이는 모양새를 취해 공연의 격이 한층 올라갔음을 확인해 주었다. 그뿐만 아니라 1인의 춤꾼이 나비가 되어 춤을 추는데 객석에서 있던 그 나비를 따르는 또 다른 내면의 내가 무대에 올라 춤을 춘다. 처음엔 서로가 어색하게 만나는듯 하지만, 서서히 하나가 되듯 춤을 추는 춤꾼들...

 

이근식 예술감독이 총괄하며, 이아람 음악감독이 전곡 작곡 및 송정언 설레임 원곡 편곡, 안준용이 송정언 어울벗 원곡 편곡을 했다. 또한 신새봄 소리꾼이 낭독과 판소리, 이진영 안무감독이 움직임 안무를 하고 노란 나비 움직임을 맡았으며, 박혜은 무용수가 내면의 나 움직임을 맡았다. 이밖에 이재윤 전문 연극 및 뮤지컬 연출가가 협업 연출하였으며, 서윤희 작곡가의 ‘우리들의 고백’이 초연하며 마지막을 장식한다. 그리고 이날 사랑의교회 조성환 목사가 창단연주회 시작 전 예배를 인도하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날 공연에서 조성환 목사는 축하 인사를 통해 “30여 년 전 미국에 있을 때 영화 ‘서편제’를 보고 크게 감동한 나머지 귀국했을 때 DVD 파는 가게 14군데를 헤맨 다음 겨우 ‘서편제’ DVD를 구해 이를 다시 미국에 가서 보고 또 보곤 했던 기억이 납니다. 우리의 안에는 그런 국악 정서가 담겨 있음입니다. 이제 하나님의 말씀을 국악으로 찬양할 수 있음에 나는 참으로 감격스럽습니다.”라고 말해 청중들로부터 큰 손뼉을 받았다.

 

 

 

 

방배동에서 왔다는 서현정(47, 교사) 씨는 “국악기로 반주하고 그 속에서 판소리로 하나님을 찬양할 수 있음에 새삼 전율을 느낀다. 또한 10여 명의 악기 연주자와 1명의 소리꾼, 2명의 춤꾼이 각자의 역할 속에서 하나가 되어가는 모습이 참 아름다웠다. 이번 공연을 통해서 ‘사랑국악앙상블’는 크게 발전하는 연주단이 될 것이 분명함을 느꼈다.”라고 칭찬했다.

 

또 안양에서 왔다는 박형인(58) 씨는 “종교적인 색채가 담긴 공연이어서 교회에 다니지 않는 청중은 부담이 될 수도 있었지만, 국악기 연주와 소리 그리고 춤으로 하나 되는 모습에서 모두가 공연에 빨려 들어가지 않을 수 없었다. 서양에서 생긴 기독교도 하나님을 찬양하는데 국악기와 판소리가 이렇게 큰 몫을 해낼 수가 있음을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오랜 세월 전문 내공을 갖은 <사랑국악앙상블>은 올해 제12회 가프(GAF)공연예술제 융합극 <이끌림, 그리고>가 후속작으로 뽑혀 7월 무렵에 출전한다. 하나의 결론에 도달하는 창의적 영역인 ‘융합극’은 진정 자신의 전문 영역에서 경지에 오른 전문 예술가들만이 가능한 것 아닐까? 자신들만의 전문 영역으로 세상의 빛과 어둠, 죄와 구원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는 <사랑국악앙상블>이 자신들만의 창의적인 분야로 ‘융합극’을 완성해 갈 것을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