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맑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2.2℃
  • 맑음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2.7℃
  • 흐림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3.5℃
  • 부산 22.4℃
  • 맑음고창 23.9℃
  • 박무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3.0℃
  • 구름많음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1.9℃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편지

조선시대 말과 소를 기른 기관, 사복시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958]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영조실록》 6권, 영조 1년(1725) 6월 21일 기록에는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습니다. “흥양(興陽)의 나로도(羅老島)를 다시 태복시(太僕寺)에 예속시키고 목관(牧官)을 설치하였다. 나도로의 목장(牧場)은 폐지된 지 오래 되었다가 기해년(975)에 특별히 제주도(濟州島)의 종마(種馬) 1백80여 필을 사들여 섬에 방목(放牧)하여 왔는데, 이때 이르러 태복시의 계청(啓請)으로 인하여 이 명령이 있게 되었다.”

 

우리나라에서 가축을 언제부터 길렀는지는 모르지만, 삼한시대 이전이었던 것으로 짐작합니다. 삼국시대에는 말이 국방상의 이유로 중요시되었는데 이러한 말 목장에 관한 기록은 《삼국사기》 신라본기에 실려 있을 정도입니다. 고려시대에 들어서 대규모의 목마장을 설치하여 말의 개량에 힘쓰기도 했습니다. 특히 조선시대에는 제주도, 강화도, 나로도, 서울의 뚝섬 등 여러 곳에, 나라에서 관할하는 목장이 설치되었는데 이는 주로 말을 기르기 위한 시설이었지요.

 

 

또 말을 기르는 것과 함께 임금에게 바칠 우유, 우락(치즈), 낙죽(우유로 끓인 죽)을 위해 젖 짜는 소를 특별히 길렀는데 ‘사복시(司僕寺)’라는 기관이 담당했지요. 1445년 사복시 제조 이사검의 보고에 따르면 군사용으로 길렀던 말은 3만 2,198마리였고, 소는 대략 2만 3,500마리였다고 하니 말에 못지않게 소를 길렀던 것으로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