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맑음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6.2℃
  • 흐림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3.8℃
  • 흐림광주 23.8℃
  • 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7.6℃
  • 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2.5℃
  • 구름많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일제의 조선신궁에 쫓겨온 인왕산 국사당

중요민속자료 제 28호

[그린경제 = 정석현 기자]   인왕산 기슭에 위치한 국사당은 무속신앙에서 섬기는 여러 신을 모신 당집으로 요란한 굿판을 벌이기 쉽도록 인가에서 멀리 떨어진 산 속에 세운 ‘굿당’에 속한다.

원래 남산 꼭대기에 있었던 것을 일본인들이 남산에 조선신궁(朝鮮神宮)을 지으면서 이전을 강요하자 건물을 해제하여 현재의 인왕산 기슭에 옮겨 원형대로 복원한 것이다. 인왕산을 택한 이유는 이곳이 풍수지리설에서 명당에 속하고 현재 무속신으로 모셔지는 조선 태조와 무학대사가 기도하던 자리이기 때문이다.

앞면 3칸·옆면 2칸이고 양끝의 2칸은 이곳으로 이전한 후 새로 지은 것이다. 1칸은 4쪽의 여닫이문으로 되어 있고 지붕은 옆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이다. 내부의 3면에는 무신도가 걸려있고 마루에는 제상을 차리고 굿을 하는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일반 건물보다 구조는 간단한 편이나 그 규모는 더 크다.

   
 

1925년 무렵에 새로 지은 국사당은 영·정조때의 건축기법을 바탕으로 한 원래의 국사당을 그대로 복원한 것이다. 내부 대들보가 아치형으로 된 것이 특이한 이 건물은 전체적으로 구조가 간결하면서도 목재 짜임새가 튼튼한 것이 목공 솜씨가 돋보인다. 인왕산 국사당은 다른 당집에 비해 건물이 견고하고 많은 무신도를 볼 수 있다. (출처: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