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맑음동두천 24.4℃
  • 맑음강릉 29.6℃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4.2℃
  • 구름조금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4.5℃
  • 구름많음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4.2℃
  • 흐림제주 28.0℃
  • 구름조금강화 24.2℃
  • 구름조금보은 22.9℃
  • 맑음금산 23.1℃
  • 흐림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4.6℃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문예출판사, 《삶의 고통을 어떻게 할 것인가》 펴내

쇼펜하우어 인생론 담은 ‘삶과 죽음의 번뇌’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문예출판사가 예리한 독설과 유머, 삶을 꿰뚫는 통찰로 국내 독자들의 사랑을 받는 철학자 쇼펜하우어의 책 '삶과 죽음의 번뇌'를 펴냈다. '삶과 죽음의 번뇌' 속 13편의 에세이는 독일 문학 전문 번역가인 송영택 시인이 쇼펜하우어의 대표작인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 '소품과 보유집'에서 삶과 죽음이라는 키워드로 직접 선별하고 번역한 것이다. 삶의 괴로움, 허무, 생존 의지, 사랑, 죽음, 고독 등 삶과 죽음 사이에서 번뇌한 쇼펜하우어의 열정적인 성찰, 철학의 고갱이를 만나볼 수 있다. 쇼펜하우어는 고통으로 가득 찬 이 삶에서 어째서 사람들이 죽음을 택하지 않는지 질문하며, 죽음에 대한 공포를 그 이유로 든다. 삶의 고통이 죽음의 공포를 능가하면 사람들은 자신의 삶을 끝낼 테지만, 강력한 죽음의 공포가 파수꾼처럼 삶의 문을 지키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측면에서 죽음은 삶을 살아내는 동력이며, 진정한 삶의 목적이다. 죽음이 삶의 고통을 견디게도, 고통에서 벗어나게도 한다는 쇼펜하우어의 죽음관은 후대 철학자, 작가들에게 많은 영향을 미쳤고 쇼펜하우어는 근대 서양 철학사에서 죽음을 체계적으로 추적한 위대한 철학자가 됐다. 삶과 죽음의

‘한국 영화의 모든 것‘ 21일 상파울루에서 개막

브라질문화원 주최, ‘브라질 제13회 한국 영화제’ 이달 28일까지 정지영 감독, 육상효 감독, 오동진 평론가 브라질 관객 만나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브라질 한국문화원(원장 김철홍)은 영화진흥위원회의 후원으로 오는 7월 21일부터 28일까지 상파울루 시립문화센터와 시청각박물관에서 ‘제13회 한국 영화제: 한국 영화의 모든 것’을 연다. 문화원에 따르면 이번 영화제는 최근 한국영화계 흥행작과 깊은 주제의식을 담은 19편의 한국 장ㆍ단편 영화들을 골고루 소개하여, 현지 관객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한국 영화의 최근 흐름을 종합적으로 소개할 것이다. 일반 관객들에게 무료로 개방되며, 1시간 전 매표소에서 예매할 수 있다. 영화제의 개막 상영작은 '거미집'이며, 상영한 뒤 정지영 감독, 육상효 감독과 오동진 평론가의 특별 대담회가 마련되어 있다. 이를 통해 풍토병(엔데믹) 시대를 맞이한 한국 영화계의 새로운 면모를 소개하고, 한국 영화인과 브라질 관객의 대화가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영화제 기간 초대된 감독들의 작품 상영 이후에는 감독과의 대화 시간도 제공될 것이다. 김철홍 문화원장은 "이번 축제를 통해 한국영화의 다양성을 소개하고, 한국과 브라질 영화계 사이 교류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영 일정 및 자세한 정보는 ▶브라질 한국문화원 누리집(https://brazil.korean

윤은화, 신들린 연주로 하늘극장 천장 뚫었다

국립극장 ‘하늘극장’, 여우락 페스티벌 윤은화의 <페이브(PAVE)>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은화의 거동봐라 가느다란 양금채를 양손에 번뜻 들고, 워따 이놈 양금아 줄이있어 현악기오, 때려놓으니 타악기라 멜로디 리듬 하나되어 음들이 퍼지나니 속삭이듯 작은소리, 표효하듯 강.한.소리 화려한 테크닉에 양금이 춤을 추네. 장구 꽹과리 장단을 맞춰, 가야금 태평소 생황 불며 양금의 영역을 확장하는, 그 이름 윤은화라 7월 17일 저녁 7시 30분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는 여우락 페스티벌 가운데 윤은화의 <페이브(PAVE)> 공연이 펼쳐지는 가운데 진행자로 나선 소리꾼 서진실이 윤은화를 대상으로 해서 판소리로 부른 대목이다. 진행자로 소리꾼을 고른 것은 탁월했다. 바로 소리의 사설이 윤은화를 그대로 얘기해주고 있음이 아니던가? ‘여우락 페스티벌’은 올해로 15회를 맞이한 국립극장의 대표적 프로그램의 하나다. ‘가장 빛나는 우리 음악의 관측’을 주제로 원ㆍ선ㆍ점 세 가지 주제 아래 23일 동안 우리 음악을 대표하는 예술가 12인의 독보적인 예술세계를 집중 조명하는 프로그램이다. 그 가운데 확연히 두드러지는 공연이 윤은화의 <페이브(PAVE)>다. 진행자 서진실은 “양금은 국악기 가운데에서 유일

술집 아가씨의 이름을 모두 자기 아내 이름으로

무심거사의 중편소설 <열 번 찍어도> 25

[우리문화신문=이상훈 전 수원대 교수] 모처럼 집을 떠난 남자들은 새장에서 벗어난 새 같은 기분이 되었다. 가장의 책임과 교수의 의무를 벗어나 모두 홀가분한 자유를 느끼게 되었다. 저녁식사 뒤에 집을 떠난 남자들은 자연스럽게 술집에 갔다. 서울에서 술집에 가면 룸에 들어온 아가씨가 혹시 학생일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없지 않아 있다. 이러한 불안감은 사실 근거가 있다. 장 교수의 말에 따르면 어느 날 사업하는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자기가 술집에서 만나 사귀던 아가씨가 너희 학교 학생인데 요즘은 잘 만나주지를 않는다는 것이다. 그 친구는 아가씨의 이름을 대면서 전화번호를 알아봐 줄 수 있겠느냐고 부탁하더란다. 김 교수도 그런 비슷한 말을 주변의 몇 사람에게서 들었다. 술집에 갔는데 옆자리에 앉은 아가씨가 자기를 대학생이라고 소개하면서 학교와 학과까지도 스스럼없이 밝히더라는 것이다. 요즘 대학생은 극히 일부이기는 하지만 아르바이트로 술집에 나가는 사람이 있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그러니 교수 처지에서는 불안하지 않을 수 없다. 어쩌다가 자기 강의를 듣는 학생이 우연히 술자리에서 옆에 앉게 된다면? 술맛 떨어지는 이야기이다. 교수라는 직업이 다른 것은 다 좋

국보 「안동 하회탈 및 병산탈」은 버드나무로 만들어

문화유산보존과학센터, ‘64년 국보 지정 뒤 첫 과학조사 재료 확인 등 보존처리 보고서 펴내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가유산청 국립문화유산연구원 문화유산보존과학센터(센터장 박종서)는 국보 「안동 하회탈 및 병산탈」의 과학적 조사와 보존처리 성과를 수록한 첫 보고서인 《국보 안동 하회탈 및 병산탈 - 과학적 조사와 보존처리》를 펴냈다. 국보 「안동 하회탈 및 병산탈」은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가면으로, 모두 13점의 탈로 구성되어 있다. 지난 2021년 8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문화유산보존과학센터에서 정밀 상태조사와 과학적 분석, 보존처리를 진행한 바 있으며, 이는 1964년 국보로 지정된 이래로 57년 만에 처음으로 이루어진 과학적 조사연구였다. * 하회탈(11점): 부네, 각시, 백정, 이매, 양반, 선비, 초랭이, 중, 할미, 주지(암ㆍ수) * 병산탈(2점): 병산(갑ㆍ을) 이번 보고서에는 당시 조사연구를 통해 확인한 「안동 하회탈 및 병산탈」의 다양한 정보가 담겨 있다. 탈 제작에 쓴 나무는 대부분 버드나무속으로 확인되었는데, 이는 통상 오리나무로 조각하여 만들었다고 알려진 것과는 다르게 새롭게 발견된 사실이다. 또한, 탈의 얼굴, 머리, 눈썹 등을 칠하는 데 사용된 물감으로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주홍색에는 연단(鉛丹)과

국립중앙박물관 상반기 외국인 관람객 역대 으뜸

코로나 이전 ‘19년 대비 56%↑, 박물관 최다 관람객 ‘23년 견줘도 35%↑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올해 상반기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재홍)을 방문한 외국인 관람객 수가 9.5만 명에 달해 역대 으뜸 기록을 세웠다. 코로나 이전인 ‘19년 동기 6.1만 명보다는 56% 늘어났으며, 박물관 최다 관람객 수를 기록한 ‘23년 동기 7.1만 명과 견주면 전체 관람객 수가 줄어듦에도 외국인은 35%나 늘어난 수치다. 박물관 측은 K-컬처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과 방한외래객 수가 급증하는 흐름에 발맞춰 전시 콘텐츠를 다양화하고, 외국 현지 박물관 등과의 교류를 확대해 온 결과라고 평가했다. 또한,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은 관람객 수가 전 세계 박물관ㆍ미술관 가운데 2022년은 5위, 2023년은 6위를 달성(영국 ‘아트 뉴스페이퍼‘ 발표)하는 등 세계적 지명도가 높아진 점도 외국인 관람객 증가에 한몫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수준 높은 전시와 다채로운 디지털 콘텐츠, 한국문화의 참모습 선보여 2021년 국보 반가사유상 2점을 나란히 전시한 ‘사유의 방‘이 호평을 얻은 데 이어 2022년 말 새롭게 단장한 ‘청자실‘도 고려청자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전달하며 박물관 대표 전시공간의 하나로 자리 잡았다. 박물관을 찾은 각국의 외빈들은 입을 모아 이 공

100년 전 외국인들의 ‘서울살이’ 비밀 공개!

《세브란스 베이비, 아일린 고먼: 100년 전 고먼 가족의 서울살이》 펴내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장상훈)은 민속아카이브 자료의 값어치를 조명하고 기증문화를 활성화하고자 민속아카이브 자료집 《세브란스 베이비, 아일린 고먼: 100년 전 고먼 가족의 서울살이》를 펴냈다. 이번 자료집에서는 아일린 커리어 여사(1926~2024)가 국립민속박물관에 기증한 자료 681점 중 사진과 기록, 실물자료 등 281점을 선별ㆍ수록하여 한 가족을 중심으로 일제강점기 외국인들의 일상과 사회를 미시적으로 살펴본다. □ 100년 전 외국인들의 일상, 새로운 자료로 생생히 조명되다 개항 이후 한반도에 정착한 외국인들의 삶은 직업, 생활 양식 등 전반적 관점에서 다루어졌다. 그러나 이들이 어떤 일상을 살아갔으며 여가와 취미 생활은 무엇이었을지, 더욱이 서로 다른 문화 배경 속에서 살았던 그들과 한국인들이 일상에서 어떤 교류를 하였는지, 과연 얼마나 알고 있을까? 《세브란스 베이비, 아일린 고먼: 100년 전 고먼 가족의 서울살이》 자료집은 그 해답이 될 수 있다. 자료집에는 한 가족의 일상부터 무도회, 연극 등 당시 외국인들의 특별한 행사와 사교 단체 활동까지 일제강점기 외국인들의 삶의 모습이 사진과 기록으로 담겨 있다. 또한 캐슬린

한국 지식문화유산 ‘코리안메모리’ 아카이브로 재탄생

국립중앙도서관, 청구도(靑邱圖)부터 케이팝(K-POP)까지 공개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도서관은 국가지식문화자원 디지털 아카이브 ‘코리안메모리’ 플랫폼을 2024년 6월 21일(금)부터 서비스한다.* 코리안메모리 사이트 URL: koreanmemory.nl.go.kr 코리안메모리는 도서관을 비롯한 박물관, 미술관 등 전국 문화예술기관의 지식문화유산을 디지털화하고 큐레이션하는 프로젝트이다. 텍스트, 이미지, 동영상, 음원 등 다양한 형태의 디지털 자원을 아카이빙하고, 국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전문가 집필 스토리, 주제별 컬렉션 등을 서비스한다. 고려시대 ‘동인지문사육(東人之文四六)’을 비롯하여 조선시대 김정호 ‘청구도(靑邱圖)’ 등 국보급 자료를 디지털 원문으로 제공하고, ‘K-POP의 시간들’ 스토리에서는 1980년대 말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시작부터 현재까지 케이팝의 흐름과 댄스뮤직, 케이팝의 완성-팬덤 등과 관련된 기록, 음원, 악보를 확인할 수 있다. 올해의 인물 컬렉션에서는 ‘우리 문화의 거인, 이어령’, ‘우리 만화의 대표 아이콘, 만화가 이현세’ 등 한국 문화를 대표하는 인물 스토리를 통해 거장들의 삶과 업적, 사회적 영향 등을 다양한 형식의 디지털자원으로 제공한다. 특히 만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