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금)

  • 구름조금동두천 -4.7℃
  • 구름많음강릉 1.8℃
  • 구름많음서울 0.9℃
  • 구름조금대전 3.1℃
  • 박무대구 5.4℃
  • 울산 7.4℃
  • 구름많음광주 5.7℃
  • 부산 7.0℃
  • 흐림고창 3.8℃
  • 제주 10.4℃
  • 구름많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1.7℃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5.4℃
  • 흐림거제 7.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달팽이집 옹졸한 곳에서 턱 괴고 선을 쫓던 '환성당대사'

선사들의 심 감상 19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달팽이집 옹졸한 나에게 맞아

턱을 괴고 저녁 나절 이르다

한낮에도 뻐꾹새 우니

이 삶이 깊은 줄 비로소 알겠다  제초당(題草堂)-

 

환성당(喚醒堂, 1664-1729) 대사는 이름이 지안(志安)이고 환성(喚醒)은 호다. 춘천에서 태어나 15살에 용문사로 출가하여 설봉대사에게 구족계를 받고 17살에 청허대사의 수제자로 입문하였다.

 

27살에 직지사에서 화엄법회를 열었는데 대중이 구름처럼 모여들었다. 이때의 상황을 문인 함월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처음 강당에 오를때에 모습은 위엄을 띄고 법론은 청정 유원하여 일정한 거처가 없이도 이르는 곳마다 명성을 남겼으니 교의를 논하면 만경의 파란이 양양히 넘치는 듯 하였고, 선지를 펴면 천길 벼랑이 외외히 높은 듯하였으니 지금 나라 안에서 선을 실행하고 교의에 통하는 이는 대사의 영향이다.”

 

을사년(1725)에 금산사에서 화엄대법회를 열었을때도 구름처럼 많은 대중이 몰려들었으나 이날의 법설이 4년뒤 문제가 되어 무고죄로 제주에 유배되어 그곳에서 입적하게 된다. 세수66살이요, 승랍 51살이었다.


      

벗 삼을 친구도 없는 늙은이

지팡이 끌고 홀로 배회하다가

심심풀이로 산벌 쫓다 길이 멀어

스스로 부끄러워 웃으며 돌아오다. - 우금(偶吟)-

 

일천봉우리 문을 삼아 잠갔더니

먼 나그네 시를 찾아 왔구료

서강 만리의 물을

이 작은 잔으로 다 마실까? -사미승 옥선에게 주는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