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6.8℃
  • 박무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4.1℃
  • 맑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닫기

선사들의 시 감상

전체기사 보기


달팽이집 옹졸한 곳에서 턱 괴고 선을 쫓던 '환성당대사'

선사들의 심 감상 19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달팽이집 옹졸한 나에게 맞아 턱을 괴고 저녁 나절 이르다 한낮에도 뻐꾹새 우니 이 삶이 깊은 줄 비로소 알겠다 –제초당(題草堂)- 환성당(喚醒堂, 1664-1729) 대사는 이름이 지안(志安)이고 환성(喚醒)은 호다. 춘천에서 태어나 15살에 용문사로 출가하여 설봉대사에게 구족계를 받고 17살에 청허대사의 수제자로 입문하였다. 27살에 직지사에서 화엄법회를 열었는데 대중이 구름처럼 모여들었다. 이때의 상황을 문인 함월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처음 강당에 오를때에 모습은 위엄을 띄고 법론은 청정 유원하여 일정한 거처가 없이도 이르는 곳마다 명성을 남겼으니 교의를 논하면 만경의 파란이 양양히 넘치는 듯 하였고, 선지를 펴면 천길 벼랑이 외외히 높은 듯하였으니 지금 나라 안에서 선을 실행하고 교의에 통하는 이는 대사의 영향이다.” 을사년(1725)에 금산사에서 화엄대법회를 열었을때도 구름처럼 많은 대중이 몰려들었으나 이날의 법설이 4년뒤 문제가 되어 무고죄로 제주에 유배되어 그곳에서 입적하게 된다. 세수66살이요, 승랍 51살이었다. 벗 삼을 친구도 없는 늙은이 지팡이 끌고 홀로 배회하다가 심심풀이로 산벌 쫓다 길이 멀어 스

선정으로 마음 돌려 시 짓던 '무경대사'

선사들의 시 감상 19

[우리문화신문=전수희 기자] 네 살고 내 죽었다면 죽음 무엇 슬프랴만 네 죽고 내 삶, 삶 또한 슬프다 서풍에 뿌리는 눈물, 원망만 아득하여 늘그막 지는 해에 끝없는 슬픔. 이는 무경대사(無竟大師, 1664~1737)가 제자의 죽음을 슬퍼하며 지은 시다. 대사는 16살에 출가하여 운문사의 추계대사 밑에서 10여년간 수행 정진하였다. 25살 되던 해 은사인 추계대사와 쌍계암으로 돌아왔으나 은사가 이듬해 입적한다. 비록 출가한 몸이지만 속가의 어머니 형편이 어려운 것을 알고 모셔다 지극 정성으로 18년간 모시다가 돌아가시자 양지 바른 곳에 어머니를 모시고, 이전에 무덤자리가 안좋아 걱정하던 아버지의 무덤과 함께 길지를 택해 이장하여 대사의 지극한 효성을 보였다. 그뒤 강원의 초청 등을 물리치고 적조암 서쪽에 암자를 지어 보경당이라 짓고 수행 정진하였다. 대사의 시문집은 『무경집』 3권과 게송문집인 『무경당실중어록』 2권이 전한다. 고요한 산사에서 소리없이 수행하면서 읊은 시를 감상해보자. 긴 봄날 암자에 탐낼 물건이 무엇 가는 버들 그늘가에 망울 틔는 살구꽃 유별난 곳 좋은 풍경 엉킬 만큼 짙어 비 몰고 오는 바람 청홍색깔 희롱하네. 깊고 깊은 마을

만 권의 경전을 읽어도 눈병하나 못다스림에 놀라 깨친 '침굉대사'

[선사들의 시 감상 17] '침굉대사'

[우리문화신문= 전수희기자] 서쪽에서 온 보배 촛불하나 괴로이 찾아 무엇하겠나 밤 깊어 산 비개인 뒤 싸늘한 달 동녘 봉에 오르네 깃처럼 펼친 띠집 호수 동쪽에 누워 나그네 오르자 만 겹의 시상 뱃전 두드리는 삿대 기러기 놀라고 물에 드린 낚시 용들 겁내네 푸른 강 흰돌 처마 끝 아슬하고 맑고 성긴 안개만 방안 찾아드네 죽방에 누웠어도 잠없이 청결한 몸 바람 결에 은은한 두어마디 종소리 이는 침굉대사(枕肱大師,1616∼1684)의 『침굉집』에 실려 있는 노래다. 침굉대사는 10살에 출가하여 18살 때 산에서 나무를 베다가 다쳐서 사경을 헤매다 살아났는데 그때 대사는 “만 권의 경전을 읽어도 눈병 하나 구제하지 못하는구나. 부처가 무언가, 마음이 곧 부처지”라는 깨달음으로 모든 문자에서 벗어나 수행에 들었다고 한다. 침굉대사와 윤선도의 만남에 흥미로운 일화가 전한다. 어느 날 침굉대사가 윤선도를 찾아갔는데 마침 윤선도는 아들 의미(義美)가 죽고 얼마되지 않은 때였다. 침굉대사가 윤선도의 죽은 아들과 닮았는지, 윤선도는 침굉대사를 아들로 삼고 싶어 대사의 스승인 보광대사에게 침굉대사를 양자로 삼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그러자 보광대사는, “불가에서 스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