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1℃
  • 흐림강릉 21.8℃
  • 흐림서울 25.4℃
  • 대전 23.3℃
  • 대구 24.4℃
  • 울산 25.5℃
  • 천둥번개광주 23.5℃
  • 부산 25.0℃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30.8℃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3.3℃
  • 흐림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5.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신병주 교수의 “조선의 왕으로 산다는 것”

국립경주박물관 명사 초청 특강 열려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지난 6월 27일 토요일 낮 1시부터 3시까지 국립경주박물관 강당에서 신병주 건국대학교 교수를 초청하여 ‘조선의 왕으로 산다는 것’이라는 주제로 강연회를 열었다.

 

조선의 임금은 이전 시기의 임금들에 견주어 강력한 권력을 누리지 못하였다. 임금을 견제하는 장치가 제도적으로 정비되어 왕권과 신권이 조화를 이루었기 때문이다. 이번 강의는 왕권과 신권이 조화를 이루었던 조선 역사 속 임금의 지도력과 그것이 현재에 주는 의미에 대해 살펴보았다.

 

 

강의는 신병주 건국대학교 교수가 맡았다. 서울대학교 국사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ㆍ박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 규장각 학예연구사, 조선시대사학회 회장을 역임하였다. 현재 건국대학교 사학과 교수다. 저서로는 《왕으로 산다는 것》(매경출판, 2017), 《참모로 산다는 것》(매경출판, 2019), 《조선평전》(글항아리, 2011), 《조선과 만나는 법》(현암사, 2014) 등이 있다.

 

이후 8월 29일에는 이화여자대학교 임석재 교수의 “모든 도시에는 그리스 신전이 있다”, 10월 24일에는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영하 교수의 “20세기 한국 음식 문화사”, 12월 12일에는 경주대학교 정병모 교수의 “세계를 담은 정물화, 책거리” 강연이 있을 예정이다.

 

국립경주박물관 명사 초청 특강은 (사)경주박물관회의 지원으로 운영된다. 이번 강의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몸과 마음을 덜어내고, 조선시대사에 대한 견해를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국립경주박물관은 생활 방역을 준수하여 감염 예방 활동도 철저히 지속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