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21.3℃
  • 맑음대전 21.6℃
  • 맑음대구 22.2℃
  • 구름조금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2.1℃
  • 구름많음부산 22.7℃
  • 맑음고창 21.0℃
  • 흐림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19.4℃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2.2℃
  • 구름조금경주시 25.0℃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강면식 작가의 '기억의 빛' 전

[우리문화신문= 금나래 기자] 봄을 그린 듯 노란 물감이 유채꽃밭을 떠올린다. 병으로 찾은 세브란스 병원 갤러리에서 강면식 작가의 그림을 감상하며 치유의 마음을 가져본다. 그의 작품에서는 빛의 변화에 따라 자연의 무수히 많은 얼굴을 보여준다.

 

우리가 알고 있는 그 어떤 색보다 다채로우며 그 어떤 선보다 유려하다. 강면식 작가는 자신만의 색과 질감으로 자연의 한순간을 포착해 재해석한다. 과감한 붓 터치는 인상파의 직관적인 구도를 떠오르게 하고 따듯한 색감은 한국의 목가적 풍경을 연상시킨다.

 

너른 들판과 꼿꼿하게 서있는 나무들은 세세한 묘사 없이도 존재감을 드러낸다. 19세기 후반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는 자신에게 풍경은 그 자체로 존재하지 않으며 언제나 변화할 수 있는 존재라고 하였다. 비단 모네만의 경험이 아닐 것이다. 이번 작품들 또한 단순한 풍경화가 아닌 다채로운 색과 질감으로 표현한 우리들의 기억의 초상일 것이다. 우리는 기억과 감정을 바탕 삼아 자신만의 풍경을 새로이 그려낸다.

 

자연은 단순히 아름다운 풍경, 날 것이 아닌 그 이상이며 이야기다. 푸른 녹음에는 언제나 반복하여 태어나 사라지는 무한한 생명력이 피어난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작가는 끝나지 않는 추상적 형상들의 서사로서의 구현을 전하고자 한다.

 

 

 

 

 

 

 

 

 

 

 

*전시 안내 : 2022. 1. 5 - 2022. 2. 27

연세세브란스병원 <세브란스 아트 스페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