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32.3℃
  • 서울 25.3℃
  • 흐림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31.7℃
  • 흐림울산 29.2℃
  • 흐림광주 28.2℃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33.6℃
  • 흐림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8.3℃
  • 흐림금산 29.2℃
  • 흐림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9.7℃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어제와 오늘을 잇는 민속×공예

국립민속박물관 파주 개방형 수장고
첫 번째 수장형 전시 《소소하게 반반하게》 개막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국립민속박물관(관장 김종대)은 2022년 5월 20일(금)부터 2022년 8월 31일(수)까지 국립민속박물관 파주 열린 수장고(16수장고)에서 소반과 반닫이를 주제로 한 <민속×공예: 소소하게 반반하게> 전시를 한다. 이번 전시는 국립민속박물관 파주 개방형 수장고에서 여는 첫 번째 수장형 전시로, 200여 점의 소장품과 현대 공예작가 13명의 작품 49점이 함께 어우러져 전통에서 현대로 이어지는 우리 공예의 흐름을 보여준다. 국내 가장 큰 공예 축제인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의 2022 공예주간*과 연계하여 열려 전통과 현대, 민속과 공예의 작가 정신을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공예주간: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주관, 5월 20일~29일까지, 문화역서울 284 외 전국 각 처

 

 

 

□ 민속×공예; 공예작가 13인의 손길로 재해석된 전통

 

전통 생활에서 매일의 식사와 옷가지 보관에 쓰였던 소반과 반닫이는 ‘쓰임’으로 최적화된 기능뿐 아니라 ‘장인의 섬세한 솜씨’가 더해져 그 자체로 품격과 조형적 아름다움을 갖추고 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13명의 현대 공예작가들은 이러한 전통 소반과 반닫이에서 영감을 받아 형태와 재질, 색감 등을 재해석하고 작가적 표현을 더 해 작품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뛰어난 감각과 연출력으로 2021 공예트렌드페어 총감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통을 재해석하는 정구호 작가의 ‘파초무늬 평양반닫이’, 자개를 소재로 빛을 새기고 표현하는 류지안 작가의 ‘설중매’, 여러 가지 소재로 장인과의 협업 등을 통해 한국적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하지훈 작가의 ‘투명 나주반(Ban Clear)', 목공예와 3D 디지털 프린팅 기술을 조합해 디지털 크래프트(DIGITAL CRAFT) 장르를 개척한 류종대 작가의 디소반(D-Soban), 3D 컴퓨터를 이용한 섬세한 디자인을 연구하는 금속 공예 정용진 작가의 ‘작은 면을 가진 소반’, 갓끈ㆍ노리개 등 한국 의복에서 나타나는 조형성을 접목한 이정훈 작가의 ‘양반’ 시리즈가 전시된다.

 

또 목공예 양웅걸 작가와 도예 박선영 작가의 협업으로 제작된 ‘청화소반’, 한국적이면서 현대적인 감성을 한지 특유의 질감으로 표현하는 한지공예 정대훈 작가의 ‘적련호족반ㆍ연랑호족반’, 깊은 색감과 독특한 질감을 표현하는 옻칠 공예 편소정 작가의 ‘소반’, 전통 소재인 자개와 크리스털 레진을 현대적 이미지와 쓰임에 맞게 표현하는 장혜경 작가의 ‘소반’, 옻칠로 미묘한 빛의 디테일을 표현한 이윤정 작가의 ‘빛 소반’, 오래된 사물이 가지는 온기를 표현하는 김별희 작가의 ‘온기 티 워머’, 레진과 한지의 텍스쳐를 활용하여 한국적인 이미지를 표현하는 손상우 작가의 ‘키리(트레이 테이블)’ 등의 작품이 전시된다.

 

과거와 전통을 기반으로 다양한 재료와 방식으로 표현한 49점의 작품들은 전통의 원형을 잇는 ‘계승’의 의미를 넘어 저마다 다양한 소재와 기법, 색감 등을 통해 감각적인 현대적 해석을 담은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보여준다.

 

 

□ 전통×현대; 현재는 미래의 과거다

 

 

 

 

 

전통의 현대화에 대한 작가의 시선이 배어나는 49점의 현대 공예품들은 200여 점의 전통 소반과 반닫이로 사방을 가득 채운 파주관의 열린 수장고에 새 식구처럼 함께 자리 잡았다. ‘현재는 미래의 과거가 될 것이고, 그래서 멈춰진 것이 아닌 전통’을 보여주는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은 오랜 시간 이어져 온 전통의 가치와 전승되고 변화하는 전통, 그리고 이를 대하는 작가들의 색다른 작품 세계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문화예술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세 부류의 사람들이 있어야 합니다. 첫째는 전통을 한결같이 고수하는 사람들, 둘째는 그 전통을 응용하는 사람들, 셋째는 전통과 상관없이 완벽하게 창의적인 활동을 펼치는 사람들입니다. 이 세 부류가 균형과 조화를 유지할 때 그 도시나 사회의 문화예술은 꽃필 수 있습니다. ” 정구호

 

“장인은 전통을 이어가는 역할을 합니다. 저는 전통을 시대에 맞게 변화와 발전시키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봅니다. 전통은 멈춰 있는 게 아닙니다. 현재는 미래의 과거이니까요.” 하지훈

 

“옛것과 연결을 하면서 새로운 영감을 불어넣고 그 뿌리를 지키고 키워가려는 노력 또한 저의 작업의 한 축이며 중요한 핵심입니다. ” 류지안

 

 

□ 개방과 공유; 앞으로의 개방형 수장고

 

 

 

‘국립민속박물관 파주’는 박물관의 소장품을 최대한 개방하여 관람객 스스로 재해석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지어진 국내 최대 개방형 수장고로, 2021년 7월 개관 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개방형 수장고의 ‘수장형 전시’는 개방형 수장고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소장품들이 어떻게 ‘의미’로 연결되고 공유될 수 있는지에 대한 마중물 같은 전시이다. 국립민속박물관은 앞으로도 개방형 수장고와 민속 아카이브 정보센터를 통해 박물관의 소장품을 다양하게 해석하고 활용하는 사례들을 주제로 한 수장형 전시를 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