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맑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3.9℃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21.2℃
  • 흐림광주 22.4℃
  • 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4.3℃
  • 맑음강화 23.7℃
  • 흐림보은 23.8℃
  • 구름많음금산 22.8℃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1.6℃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1960년대 향토민요의 값어치와 의미

국립국악원, ‘권오성 소장 자료 연구’ 펴내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1960년대부터 전국에 흩어진 향토민요를 수집하고 아시아 국가의 현지 조사 및 학술교류를 추진한 권오성 선생의 소장 자료집 ‘국악아카이브 소장 자료 연구 시리즈 3. 권오성 소장 자료 연구’를 공개했다. 이번 자료집은 권오성 박사 기증 자료의 값어치와 의미를 살펴보고 활용 값어치를 높이기 위해 제작되었으며, 국내 음향자료와 영상자료, 나라 밖 영상자료로 분류하고 해제해 값어치를 평가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번 자료집에서는 권오성 선생이 채록한 민요 2,300여 곡의 자료목록과 굿, 음악회, 국제학술대회 등 나라 안팎 현장을 기록한 900여 점의 동영상 자료목록을 제공한다.

 

 

권오성 박사가 채집한 민요는 60년대부터 70년대에 이르는 초기의 음향 자료라는 학술적 값어치를 갖고 있어 전통예술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기록자의 관점에서 나라 안팎 현장을 충실하게 기록하였다는 점에서 크게 주목된다.

 

자료 연구에는 최상일 전 서울우리소리박물관장, 이용식 전남대학교 교수, 김인숙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임혜정 서울대학교 강사, 박소현 영남대학교 교수, 박은옥 호서대학교 교수, 윤혜진 전남대학교 교수, 이지선 숙명여자대학교 교수, 홍주희 제주대학교 교수, 조영배 제주대학교 교수 등이 연구자로 참여했다.

 

 

국립국악원은 앞으로 국악 자료보관소가 축적한 기록물을 전통예술 분야의 원천 콘텐츠로 활용하고 기록물로의 예술적ㆍ역사적 값어치를 높일 수 있도록 소장자료 연구시리즈를 지속해서 펴낼 예정이다.

 

이번 자료집은 국립국악원(www.gugak.go.kr)과 국악아카이브(arichive.gugak.go.kr) 누리집을 통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향토민요 음원 2,400여 점은 국악박물관 3층에 있는 키오스크 ‘디지털이음’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