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2.8℃
  • 연무서울 0.3℃
  • 연무대전 -1.9℃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7.1℃
  • 구름많음고창 1.2℃
  • 제주 8.6℃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4.5℃
  • 구름조금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9인의 명인, 산조에 인생을 담다

11월 24일 ‘화음(和音) - 나의 산조 고백’ 열어, 민속극장 풍류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은 오는 24일 저녁 7시 30분 서울 강남구에 있는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민속극장 풍류에서 「화음(和音) - 나의 산조 고백」을 연다.

 

 

한국 전통음악 기악 독주곡의 하나인 산조는 긴장과 이완, 죄고 푸는 맛에 따라 달라지기에 연주자의 독창성, 예술성, 개성 등이 돋보이는 묘미가 있다. 「화음(和音) - 나의 산조 고백」에서는 ‘고백’을 주제로 각 분야의 명인이 산조에 대한 각자의 생각과 인생 이야기와 함께 개성을 담은 산조를 연주한다. 특히 이번 공연은 명인들의 산조를 제대로 전달하기 위해 음향 장비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각 악기의 원음 그대로 감상할 수 있다.

 

 

 

 

전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예술감독이었던 김영길에 더해서 원완철, 김성아, 나영선, 허익수, 김보경, 윤호세, 박범태, 염경애가 함께 무대를 펼치며 사회는 월간 「객석」 기획실장인 송현민이 맡아 산조와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전달할 예정이다. 공연은 개별 악기의 산조를 선보인 뒤 시나위 합주로 마무리되며 ▲박종선류 아쟁산조 ▲원장현류 대금산조 ▲서용석류 해금산조 ▲서용석류 피리산조 ▲김무길류 거문고산조 ▲성금연류 가야금산조 ▲구음-흥타령으로 구성된다.

 

이번 공연의 가격은 전석 1만 원이다. 공연이 끝난 뒤 한국문화재재단 유튜브(www.youtube.com/@KCHF)와 네이버TV 채널(tv.naver.com/kous1720)에서 실황 영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예매 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