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흐림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3.5℃
  • 구름조금서울 3.4℃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3.5℃
  • 맑음고창 3.7℃
  • 흐림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3.8℃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1.9℃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우리문화신문=김상아 음악칼럼니스트]

 

                설악산 뱃사공       

                   

                                         - 김상아

 

   아무 말 못 했습니다

   남들이야 하마 비선대부터

   기암에 단풍에 탄성이 터져 나오지만

   귀면암을 지나 천불동에 이르도록

   좋단 소리 한마디 안 했습니다

 

   이제 슬슬 고뱅이에 기름 빠질 때도 되었건만

   힘으로야 이 젊은 아내가 나을 수도 있으련만

   스틱은 내게 주고

   물이며 도시락이며 과일이며

   한 짐 짊어지고 앞서 오르는 당신

   작대기 삿대로 바윗길을 저어나가는,

   내게 한 치의 소홀함도 없는 당신의 뒷모습에

   나 헤피 웃지도 못했습니다

 

   다른 이들은 가을 절경을 본다지만

   나는 영원으로 함께 건너갈

   사공을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