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많음동두천 4.0℃
  • 흐림강릉 1.6℃
  • 구름많음서울 3.9℃
  • 흐림대전 5.5℃
  • 흐림대구 5.4℃
  • 흐림울산 5.0℃
  • 흐림광주 7.6℃
  • 흐림부산 6.7℃
  • 흐림고창 6.9℃
  • 제주 8.5℃
  • 흐림강화 2.7℃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5.5℃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5.0℃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빛으로 그린 동화 속 마을 <윈터 빌리지> 열려

국립극장 문화광장, 12월 한 달 동안 ‘빛’으로 물든다
환상적이고 낭만적인 연말을 위한 전시형 축제, 대형 트리, 공예작품, 조명 전시 등이 한가득

[우리문화신문=정석현 기자]  국립극장(극장장 박인건)은 12월 1일(금)부터 12월 31일(일)까지 한 달 동안 겨울 빛잔치 <겨울마을(윈터 빌리지)>를 해오름극장 앞 문화광장에서 선보인다. 크리스마스를 주제로 한 전시형 잔치로, 연말연시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동심을 깨우며 일상 속 행복을 발견할 수 있는 아주 특별한 경험을 선물한다.

 

 

<윈터 빌리지>는 동화 속 등장하는 마법의 선물, 산타와 루돌프, 요정의 오두막을 창작동기로, ‘모두에게 크리스마스 기적을 전한다’라는 뜻을 담아 네 가지 주제로 펼쳐진다. 광장 중앙에는 8m 높이의 대형 ‘선물 트리’가 불을 밝혀 시선을 사로잡는다. 화려한 빛으로 감싼 12개 선물상자를 쌓아 만든 트리를 끄는 산타클로스와 루돌프 모습에서 크리스마스의 설렘과 행복이 느껴진다.

 

공예 예술가 12인과 협업으로 만든 전시 ‘별빛 오두막’에서는 공예작품과 크리스마스 소품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에 참여한 주요 작가 한재면, 정진원, 박우림은 아트페어, 비엔날레, 개인전 등을 통해 독창적인 작품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이들은 이번 축제를 위해 행복한 상상으로 빚어낸 모두 30여 개 공예작품을 윈터 빌리지에서 소개한다.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빛의 판타지아’는 광장 주변을 환하게 수놓은 빛을 보면서 감미로운 캐럴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간이다. 장식 전구로 꾸민 60여 그루의 크리스마스 트리가 도열한 숲길을 걸으며 따스한 정취가 담긴 겨울 풍경을 만날 수 있다. 해오름극장을 형형색색 조명으로 장식한 ‘은하수 화랑’은 극장 전면에 조명을 투사해 화려하고 생동감 넘치는 동화 속 그림 같은 모습을 연출한다.

 

모두에게 따뜻한 연말을 선물하는 빛축제 <윈터 빌리지>는 12월 31일(일)까지 날마다 저녁 5시부터 10시까지 진행되며, 별도의 신청 없이 당일 현장에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극장 누리집(www.ntok.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