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9℃
  • 구름많음강릉 22.2℃
  • 구름조금서울 21.7℃
  • 맑음대전 24.3℃
  • 맑음대구 27.1℃
  • 맑음울산 26.1℃
  • 맑음광주 24.0℃
  • 맑음부산 23.8℃
  • 구름조금고창 22.4℃
  • 맑음제주 26.4℃
  • 맑음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22.0℃
  • 맑음금산 22.7℃
  • 맑음강진군 24.2℃
  • 맑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양주 회암사터」,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 의결

현재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 「가야고분군」 등 잠정목록 등록 중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13일 오후에 열린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양주 회암사터」를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Tentative List)으로 꼽을 것을 의결했다.

 

 

 

「양주 회암사터」는 1964년에 사적으로 지정되었으며 유산구역에는 「양주 회암사터 사리탑」 등 보물 4건을 포함한 모두 9건의 지정문화재가 있다. 「양주 회암사터」는 지난 2018년과 2020년 잠정목록 선정 심의에서 부결된 바 있으나, 이번 심의에서 문화재위원회는 유산의 성격, 이름, 부도군과 절(유적) 구역 간의 연결성과 비교 연구 등에 대해 지속적이고 깊이 있는 연구를 권고하면서 <잠정목록> 선정을 의결하였다.

* 세계유산 등재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하기 위한 국내 심의 단계: <잠정목록> → <우선등재목록> → <등재신청후보> → <등재신청대상>

 

문화재청은 2022년 상반기 중 「양주 회암사터」를 대한민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정식 등록할 예정으로. 이는 2017년 1월 「화순 운주사 석불석탑군」을 새로 등록하고 2019년 1월 「가야고분군」을 확대 등록한 이후 약 3년 만의 잠정목록 등록이다.

 

 

올해 1월 기준 대한민국의 세계유산 잠정목록은 모두 12건으로 잠정목록은 그 나라가 신청서를 제출하면 세계유산센터의 서류 형식 검토를 거쳐 유네스코에 등록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경기도, 양주시와 함께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양주 회암사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