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32.3℃
  • 서울 25.3℃
  • 흐림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31.7℃
  • 흐림울산 29.2℃
  • 흐림광주 28.2℃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33.6℃
  • 흐림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8.3℃
  • 흐림금산 29.2℃
  • 흐림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9.7℃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코로나19 이후 문화예술교육의 회복과 전환은?

5. 23.~29. ‘제11회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 개최

[우리문화신문=윤지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하 교육진흥원)과 함께 5월 23일(월)부터 29일(일)까지 ‘제11회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를 한다.  * 2010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에서 ‘서울 어젠다: 예술교육 발전목표’를 채택한 이후, 세계 각국에서 매년 5월 넷째 주를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으로 선포해 기념하고 있음.

 

  올해는 ‘코로나 이후 시대 문화예술교육, 회복과 전환’을 주제로 ▲ 문화예술교육 국제 학술토론회, ▲ ‘꿈의 오케스트라’ 공연, ▲ 문화예술교육 일일 강좌, ▲ 문화예술교육 유관 학회 연계 학술토론회, ▲ 유네스코 문화예술교육 국제 전문가 회의 등을 진행한다.

 

 

 

 문화예술교육 국제 학술토론회 5개국 연사 참여, 시민 참여 행사 등 개최

 

  개막일인 23일(월)에는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국제 학술토론회를 개최한다. 한국 문화예술교육의 ‘회복과 전환’에 대한 주제 발표를 시작으로 이집트, 말레이시아, 오만, 영국 등 5개 국가의 연사들이 코로나19 이후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행사도 진행한다. ▲ 5월 23일(월)부터 29일(일)까지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다목적홀과 인근 문화예술공간, 예술가 작업실 등에서 ‘일상의 힘 발견하기’를 주제로 회화·공예·음악·건축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함께하는 문화예술교육 일일 강좌가 열린다. ▲ 5월 28일(토),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야외공연장에서는 ‘꿈의 오케스트라*’ 공연이 시민들을 기다린다. 성북과 구로의 ‘꿈의 오케스트라’ 아동 단원 115명과 음악감독 및 강사 25명이 ‘고난과 역경을 이겨낸 베토벤’, ‘치유’ 등을 주제로 공연을 선보인다. ▲ 문화예술교육 유관 학회 10곳은 5월 22일(일)부터 29일(일)까지 코로나 이후 시대를 맞이한 문화예술교육의 전망과 과제를 주제로 학술토론회를 개최한다.

  * 문체부가 아동·청소년의 문화 향유를 위해 2010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사업

 

 다양한 정책 연계 프로그램도 이어져

 

  문화예술교육과 관련된 다양한 정책 연계 프로그램들도 이어진다. ▲ 5월 24일(화)과 25일(수)에는 유네스코회관(서울 명동)에서 유네스코 문화예술교육 국제 전문가 회의가 열린다. 세계 각국 전문가들이 온·오프라인으로 모여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문화예술교육 체계를 도출하기 위해 논의한다. ▲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에서는 5월 26일(목), 전국 문예회관을 대상으로 문화예술교육 연수회를, 27일(금)에는 문화예술교육의 디지털 전환 방향을 모색하는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국제 학술토론회와 일일 강좌, 문화예술교육 정책 토론회 등은 온라인으로 사전에 참여 신청을 받고, 일부는 현장 신청도 받는다. 공식 누리집(www.arteweek.kr)에서 각 행사에 관한 자세한 정보를 확인하거나 참여 신청을 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 이후 일상으로 되돌아가고 있는 요즈음,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를 통해 문화예술교육이 지니는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