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5℃
  • 맑음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8.8℃
  • 흐림울산 24.8℃
  • 구름조금광주 25.4℃
  • 흐림부산 24.0℃
  • 맑음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2.6℃
  • 맑음보은 25.6℃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8.8℃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국가유산 가상현실ㆍ인공지능 최신 기술 공개

국립문화재연구원, 「2023 세계국가유산산업전」에서 21개 전시 공간 운영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원장 김연수, 이하 연구원)은 9월 14일(목)부터 16일(토)까지 경주에서 열리는 「2023 세계국가유산산업전」에서 96개 참가 기관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인 21개 전시 공간(부스)을 운영하여 국가유산 산업의 최신 흐름을 선보인다.

 

먼저, ▲ ‘손끝으로 전하는 문화유산’에서는 석굴암의 외형을 직접 만져보며 확인할 수 있는 ‘석굴암 모형’, 적층기술을 이용해 실제 천마도를 만져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천마도 포스아트(PosArt)’를 비롯해 시각장애인도 우리 문화유산을 함께 향유할 수 있도록 고고ㆍ미술ㆍ건축 분야의 다양한 성과품들을 만날 수 있다.

* 적층기술 : 그림의 특정 부분을 여러 번 겹쳐 인쇄하여 입체면처럼 만드는 기술

 

 

▲ ‘기록물과 인공지능(AI, Artificial Intelligence)의 만남’에서는 각종 연구보고서에 수록된 문화유산 사진(이미지)을 인공지능(AI)으로 검색ㆍ활용할 수 있는 ‘문화유산 찾아-줌(zoom)’ 기술을 선보인다. 이 기술은 이번 산업전에서 공개 시연 행사를 한 뒤 올해 연말에 국민에게 정식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연구원의 다양한 사업을 통해 각종 문화산업의 최신 동향도 만나볼 수 있다. ▲ 유물의 보존처리ㆍ복원기술 분야에서 연구원이 보유한 기술과 디자인 특허 목록들을 관계자의 상세한 설명과 함께 확인할 수 있고, ▲ 부여 관북리 유적 출토 유물로 기념품을 제작해보거나, 복제 유물 등을 직접 만지며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된다. ▲ 일제강점기에 해체된 국보 부석사 조사당 벽화를 가상현실(VR)로 감상할 수도 있다.

 

* 디자인 등록 전시상품 : 나주 정촌고분 금동신발 등불 만들기 교구,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기 모형의 방향제, 풍납토성 출토 와당 모형 의류용 장신구, 자격루 그림의 휴대용 컵 등

 

 

이 밖에도 ▲ 전국 방방곡곡의 발굴조사 현장을 생생하게 볼 수 있는 ‘문화유산360VR’, ▲ 각종 문화유산에 대한 조사연구에 획기적인 방법을 제시할 ‘현장조사MAP’ 시연도 이루어진다. 산업전 기간 연구원의 홍보 공간(부스)를 방문하는 관람객에게는 각종 기념품(친환경 가방과 연구원 마스코트 코룡이ㆍ코북이 배지 등)을 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