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추위를 이기고 봄꽃들 펴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립공원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사무소(소장 위중완)에서 올해 처음으로 봄꽃 개화소식을 알렸다. 바닷물에 갯돌이 구르는 소리가 아름다워 마음 치유를 위해 많은 사람이 찾는 정도리 구계등의 자연관찰로에서는 길마가지나무가 꽃망울을 터뜨렸다. 길마가지나무 이름은 열매의 모양이 마치 수레를 끌기 위한 소나 말에 얹는 ‘길마’라는 도구의 ‘나뭇가지’처럼 생겼다고 하여 이름이 유래되었다는 설이 있다.

 

 

 

또한 여수 향일암, 고흥 나로도 등 해안지역에서는 변산바람꽃, 얼음새꽃(복수초) 등이 일제히 꽃 피기 시작하여 새로이 오는 봄을 알리고 있다.

 

얼음새꽃은 일찍 눈을 뚫고 꽃소식을 전한다고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변산바람꽃은 늦겨울 눈이 쌓인 설원에서도 작은 꽃잎을 활짝 터뜨리기 때문에 아마추어 사진작가에게 봄을 알리는 식물로 가장 인기가 있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사무소 오창영 자원보전과장은 “아직 추위가 가시지 않는 늦겨울에 꽃망울을 틔운 봄꽃이 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에게 올 한 해 희망을 전해주는 전도사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하고 또한 “이른 봄에 피는 예민한 꽃이기에 무분별한 사진촬영을 자제해 주시기를 바라며 채취행위로 서식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공원직원이 순찰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