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4.1℃
  • 구름많음강릉 6.6℃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2.5℃
  • 구름많음대구 6.5℃
  • 흐림울산 10.6℃
  • 구름조금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4.1℃
  • 흐림고창 14.1℃
  • 흐림제주 19.3℃
  • 흐림강화 9.2℃
  • 구름조금보은 -1.1℃
  • 맑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14.0℃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11.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살림살이

국립수목원, 잊혀가는 민가정원의 값어치 발견

국립문화재연구원과 함께 민가정원 값어치 확산을 위한 공동연구 지속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과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원장 지병목)은 민간정원의 역사 기록, 3D디지털 콘텐츠 자료 구축 등 공동연구를 통하여 잊혀가는 민가정원의 새로운 값어치를 발견해나가고 있다.

* ‘민가’라는 용어는 백성의 집으로 궁궐, 관아, 사찰, 향교 등 공공건축과 구분되는 사적인 건축을 말하며, 넓은 의미에서 상류주택인 궁집과 제택, 중류주택, 서민민가를 포함

 

두 기관은 2019년 업무협약을 맺은 뒤 주요 민가정원의 문헌ㆍ현장조사를 통한 건축물과 식재기록 분석, 소유자 인터뷰를 통하여 민간정원의 원형보전과 현대정원으로서의 변화양상을 기록함으로써 공동연구를 지속해서 수행하였다.

 

 

현재 민가정원 연구는 ‘문화재 등록 민가정원’과 ‘문화재 미등록 민가정원’으로 이원화하여 진행하고 있으며 문화재 값어치로서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문화재 미등록 민가정원’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와 발굴을 통하여 역사적, 학술적 값어치가 있는 정원 문화재로 등록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 문화재 등록 민가정원 : 민속문화재, 유형문화재, 문화재자료 등으로 지정된 주거생활 관련 문화재 중 정원이라 부를 수 있는 규모를 가진 곳

 

특히 이번 연구를 통하여 ‘문화재 미등록 민가정원’의 대부분이 개인 선호에 따라 변형이 일어나는 등 과거의 모습이 점차 사라져 보전을 위한 노력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영태 국립수목원장은 “두 기관의 지속적 협업을 통하여 전통정원에 대한 값어치를 발굴하고 우리나라 고유 정원문화의 근간을 찾아 후대에 이어지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