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3.0℃
  • 흐림강릉 8.3℃
  • 흐림서울 8.5℃
  • 맑음대전 3.2℃
  • 흐림대구 6.5℃
  • 흐림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10.5℃
  • 흐림부산 13.4℃
  • 맑음고창 13.4℃
  • 흐림제주 16.7℃
  • 흐림강화 9.7℃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5℃
  • 흐림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6.0℃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살림살이

산과 바다를 느낄 수 있는 진도자연휴양림

산바람과 바다향기를 느끼는 전 객실 멋진 경관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푸른 숲의 시원한 바람과 바다 향기를 맛볼 수 있는 국립진도자연휴양림은 거북선 모양 산림문화휴양관 1동 14실, 판옥선 모양 숲속의 집 12동 등 숙박시설과 목공예 체험관, 잔디광장, 산책로와 장애인들을 위한 무장애 조망 시설을 갖추고 있어 인기가 많다.

 

특히 한반도 서남단 남도의 끝자락에 있어, 전 객실에서 에메랄드빛 드넓은 푸른 바다를 볼 수 있는 멋진 경관을 자랑하고 산책로에는 동백나무, 다정큼나무, 구실잣밤, 후박나무와 암갈색 껍질의 해송, 천연 향균 피톤치드가 함유되어있는 편백 등 다양한 나무들을 감상하며 걸을 수 있다. 이에 다양한 생태가 살아 있는 옛길을 따라 푸른 하늘과 파도 소리를 함께 감상하며 걷는 재미는 특별한 감동을 선사하여 준다.

 

 

 

또한 휴양림에서 20분 거리에 있는 진도항에서는, 제주항까지 90분이면 갈 수 있는 3,500톤급 ‘산타모니카호’를 운행하고 있어 진도자연휴양림에서 숙박한 뒤 제주도까지 방문하는 고객들이 늘어가고 있다.

 

휴양림 관계자는 "지친 몸과 마음을 쉬어갈 수 있는 국립진도자연휴양림에서 가족 또는 연인과 즐겁게 보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